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반성택 교수.jpg

반성택 철학과 교수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뜨겁더니 이제 그 열기가 대학입시 문제로 옮겨졌다. 학종의 공정성이 논란거리로 등장하였다. 그런데 현행 대입제도에서 학종의 공정성이 문제되는 바탕은 그 제도 자체에 대한 거부감에 있지는 않다. 어느 제도를 시행하든 누구나 금수저 계층이 유리할 것이란 것쯤은 짐작할 수 있어 싫지만 대략은 이를 용인한다. 우리 사회 곳곳이 정의롭다고 볼만큼 우리가 그렇게 순진하지는 않으며, 따라서 학생종합부의 다양한 평가에 기득권이 담길 것이란 점도 우리는 인내한다.


따라서 학종을 둘러싼 공정성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배경은 제도 자체의 결함보다는 학종의 입시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데 있다. 반면 그 이외의 입학 경로는 너무도 좁다. 심지어 '바늘구멍 정시 입시생'이라는 말도 들린다. 그리고 이 좁은 경로에 중산층 학생들이 몰리는 현실이 학종이라는 제도의 타당성을 좀 먹고, 나아가 입시 공정성을 흔들고 있는 것이다.


너무도 적은 정시 비중은 수도권 주요 대학들에서 그 정도가 더욱 심하다. 대표적으로 서울대가 그렇다. 2020년 서울대 입시요강을 보면, 전체 입학정원 3,200명 가량에서 정시 비중은 21.4%로 684명이 이 경로로 입학한다. 나머지 78.6%인 2,500명 가량이 수시 전형으로 선발된다. 이 가운데 지역균형이 766명, 학종 일반전형이 1,739명 등이다.


서울대 입학의 주요 세 경로인 정시, 지역균형, 학종 각각이 차지하는 비중은 우리의 교육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거기에는 전국 모든 고등학교의 2등 이내 졸업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균형 선발도 있다. 이는 물론 의미있는 제도이나 문제는 그 규모가 정시보다 많다는 데 있다. 이 나라의 대다수 가정이 입학을 원하는 그 대학에서는 지역균형 논리가 수능에 매진하는 다수 학생들을 압도한다. 이는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일종의 '왝더독' 현상에 해당한다.


그리고 학종 출신의 입학생은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다. 이는 정상이 아니다. 정시가 절반을 넘고 그 다음은 지역균형이 점하고 이어서는 학종 전형이 가장 적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현재 우리사회가 교육 및 입시에 기대하는 수준의 공정성일 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역전되어 있다. 대다수가 준비하는 정시보다는 지역균형이 앞서고, 그리고 이보다는 학종이 압도적으로 결정하는 이 나라의 대입 구조는 수능고사 현장을 더욱 엄숙하게 만든다. 지역도 아니고 학종도 아닌 대다수 수험생들은 갈 곳이 없다.


이렇게 이미 어긋난 대입 구조에서, 정부가 공정성 강화 방안을 사회적 약자를 위주로 준비한다는 보도가 최근 잇따르고 있다. 교육 취약계층을 위한 전형 확대가 추진된다는 것이다. 여당 의원 몇몇도 지역균형과 기회균형 확대를 거론한다. 조국 논란으로 야기된 입시 공정성 문제가 사회적 약자 배려로 해석되는 상황인 것이다.


이에 댓글은 울분을 토로한다. 주인공은 중산층이다. "이 나라는 아예 저소득층이든가 금수저든가 그래야 살기 편할 듯." "사회적 약자뿐만 아니라 대다수 중산층에서도 올라갈 수 있는 사다리를 만들어라." '공허한 촛불'이란 아이디를 쓰는 이는 "여기도 저기도 못 끼는 중간지대 애들만 불쌍하다"고 한탄한다.


대입 공정성을 교육 취약계층의 눈으로 풀고자 하는 것은 어긋나도 한참은 어긋났다. 취약계층에 대한 도움은 필요하다. 그렇지만 그 도울 수 있는 사회적 역량을 근원적으로 만들어가는 교육제도가 한편으로는 취약계층 지원과 다른 한편으로는 학종과 같이 모든 것을 동원하는 무한경쟁으로 구축되어서는 안 된다. 취약층 지원과 특권층 월권으로 각인된 대입제도는 중산층을 망각한다.


이는 어느 제도가 더 좋다는 판단에 기인하기 보다는 이 나라의 '지금'을 중산층이 만들어왔다는 역사적 사실에서 유래한다. 누구나 중산층이라는 말을 거론하지만 이 말의 이해에는 보다 세심함이 필요하다. 지난 90년대말 외환위기 이래로 이 계층은 위기에 더욱 노출되어 왔다. 일자리는 계약직, 비정규직의 확산 앞에서 그 안정성이 위협받아 왔다. 그나마 일자리를 지탱해도 지난 20여년 아파트 값 급등에 편승하지 못한 이들은 중산층 탈락의 위기에 직면하여 있다.


강남 아파트 하나가 정규직 일자리보다 훨씬 더 똑똑하다. 이 상황에서 중산층의 남은 자존심은 더욱 열심히 일하고 아이들을 자신들이 중산층이라고 여기게 만든 토대인 유력 대학 입학에로 이끄는 것이다. 그런데 이는 사실상 학종으로 막혀 있다. 이 중산층은 이제 댓글로 발언한다. 중산층을 순진한 바보로 만드는 입시제도는 안 된다.


<원문 출처>

디지털타임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9111502102269061001&ref=nave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반성택 서경대 교수 칼럼:디지털인문학] 大入 공정성에 중산층은 없는가 file

반성택 철학과 교수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뜨겁더니 이제 그 열기가 대학입시 문제로 옮겨졌다. 학종의 공정성이 논란거리로 등장하였다. 그런데 현행 대입제도에서 학종의 공정성이 문제되는 바탕은 그 제도 자...

채널A 주최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 ‘보컬플레이2’에 서경대학교 실용음악학과 박라린, 밴드 실버스톤, 카밀라, 김아롬, 염지호 등 출연 file

실용음악계의 신흥강자 서경대 팀, 학교대표 라이벌전 이후 4개 팀 진출, 전체 2위로 무서운 실력 보여…1위는 5개 팀 생존한 '예술대학계의 서울대' 서울예대가 차지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

서경대학교 디자인학부 시각정보디자인전공 제25회 졸업작품전시회 [리트머스 展] 개최 file

11월 6일부터 11월 10일까지 5일간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지하 1층 갤러리서 디자인학부 시각정보디자인전공 4학년 학생들의 작품 27편 전시돼 서경대학교 디자인학부(학부장 박혜신 교수) 시각정보디자인전공 졸업작품전시...

[김종훈 서경대 나노융합공학과장 칼럼] 공산주의와 라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협상하는 지도자 file

△나노융합공학과 학과장 김종훈 교수 우리는 공산주의와 라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협상하라고 지도자를 뽑았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와 살가운 대화를 나누는 것도 어떻게든 대화할 짬을 내어 일본 최고 지도자와 10분 대화를 ...

서경대학교, 전문가 시리즈 교양특강 개최 file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역량 개발과 대학생활’ 주제로 11월과 12월 두 달간 매주 초 교내 북악관 108호, 109호서 총 10회에 걸쳐 진행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 인성교양대학(학장 구자억)은 11월과 12월 두 달 동안, ...

2019 서경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작품전시회 성공리에 개최돼 file

2019 서경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작품전시회가 지난 11월 6일(수)과 7일(목) 양일간 서경대 문예관 L층에서 학생과 교수 등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속에 성공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졸업작품전시회에는 ‘자기공진 무선전력...

[조정근 서경대학교 경영학부 조교수 원포인트 레슨] '증여세 폭탄' 피하려 미국 부동산에 눈 돌린다는데… file

전세계 국가 중 대한민국을 제외하고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나라는 미국이다. 최근 자산가들이 미국 뉴욕이나 맨해튼 등에 있는 아파트나 상가·빌딩을 구입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목적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상속, 증여...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정기공연 '클로저(closer)' 성황리에 끝나 file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학생들의 정기공연 클로저(closer)가 서경대 북악관 8층 810 스튜디오에서 지난 11월 7일(목)부터 9일(토)까지 3일간 무대에 올려졌다. 평일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등 총 3회에 걸쳐 이...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제14회 정기공연 뮤지컬 「ALL SHOOK UP」 개최 file

11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4일간 교내 문예관 문예홀서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제14회 정기공연 뮤지컬 「ALL SHOOK UP」이 11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4일간 교내 문예관 문예홀에서 열린다. 평일인 14일 목요일과 ...

서경대학교 학술정보관 · 교수학습지원센터 공동주관 ‘2019 전자정보박람회’ 성황리에 끝나 file

11월 5일(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교내 학술정보관 9층 자유열람실 Green Room(제 1열람실)서 열려 국내 전자저널 DBPIA, KISS 및 국외 전자저널 ScienceDirect 참여, 다양한 전자자료 이용방법 등 익혀…참여 업체...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