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전세계 국가 중 대한민국을 제외하고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나라는 미국이다. 최근 자산가들이 미국 뉴욕이나 맨해튼 등에 있는 아파트나 상가·빌딩을 구입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목적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상속, 증여에서 조금이라도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자리잡고 있다. 미국에 부동산을 구입하는 한국의 엄청난 상속·증여세를 피해 미국 부동산을 구입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세법에선 원칙적으로 증여를 받은 사람(수증자)이 세금을 내야 한다. 부모가 자식에게 재산을 물려 주면 자식이 세금을 낸다는 의미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원칙적으로 부모(증여자)가 증여세를 내야 한다는 점이 우리나라와 근본적인 차이다. 또 부모와 자녀의 국적에 따라서도 세금 납부 방식과 금액이 달라진다. 따라서 해외 부동산에 투자를 할 때는 부모와 자녀의 국적, 부동산이 어디에 있는지(미국에 있는 부동산인지, 한국에 있는 부동산인지)를 잘 고려해야 한다. 무조건 미국에 부동산을 구입한다고 해서 한국보다 유리하지 않다는 점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상황에 따른 세금 납부 방식을 살펴보겠다.


증여세 일러스트.jpg


첫 번째, 한국 국적의 부모가 미국에 있는 재산을 한국 국적의 자녀에게 물려주는 경우다. 이 경우 미국에 있는 자산에 대해 미국 세법에 따라 증여자인 부모가 비거주자의 지위로 미국 연방국세청에 세금을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두 번째, 한국 국적을 가진 부모가 한국에 있는 자산을 미국 국적을 가진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다. 이 경우 자녀는 한국 세법상 비 거주자로서 한국 국세청에 증여세를 신고해야 하고, 세금도 한국 국세청에 내야 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통상적인 증여세 공제혜택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국 세법에서 상속·증여 때 부부간 6억원, 직계존비속간 5000만원 등의 공제혜택을 주는데, 이 공제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증여자(부모) 역시 미국 연방증여세법에 따라 비거주자로서 미국 연방국세청에 증여세를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세 번째, 한국 국적의 부모가 미국에 있는 자산을 미국 국적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다. 자녀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가 미국 직장에 다니며 미국 국적을 취득할 때 이런 사례가 많다. 이 때는 증여자인 부모가 모두 증여세를 부담한다. 왜냐하면, 한국의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21조는 2017년부터 해외에 소재한 자산을 증여하는 경우 증여세 신고와 납부의무를 증여를 하는 한국 거주자 부모에게 부담시킨다. 게다가 미국 연방증여세법또한 증여자인 한국 국적 부모의 증여세 신고와 납부의무를 부과한다. 이때 한국에서 이미 납부한 증여세는 미국의 증여세 신고 시점에 외국납부세액 공제를 통해 이중과세를 일부 피할 수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튼.jpg

전 세계 부자들이 몰려드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고층 건물들.


이 경우, 한국 국적의 부모는 미국에서 매년 주어지는 증여세 면제한도인 15000달러(2019년 기준)의 공제를 통한 면세혜택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한국 국적의 부모가 미국에 있는 100만 달러짜리 아파트를 미국 국적의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 부부 합산으로 최대 3만 달러까지는 면세 혜택을 받고, 나머지 97만 달러에 대하여는 금액 구간별로 18~40%의 누진적인 증여세율이 적용된다.

 

마지막으로 한국 국적의 부모가 이민을 통해 미국 영주권을 취득을 한 이후에 미국 국적의 자녀에게 증여를 할 수도 있다. 이 경우에는 2017년 트럼프 행정부의 개정 세법으로 상향 조정된 평생 상속·증여세 통합공제한도인 1140만 달러 (2019년 기준, 부부 합산 2280만 달러)의 적용혜택 받을 수 있어 절세 효과가 크다. 위의 과세 대상이었던 97만 달러 부분까지 면세 혜택을 통해 납부할 증여 세액은 없을 가능성이 높다. 미국 투자이민 설명회에 한국의 자산가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도 할 수 있겠다. 이때도 미국의 자녀는 미국이나 한국 정부 어디에도 증여와 관련한 세금을 낼 필요는 없지만, 향후 해당 증여 재산에서 발생하는 소득과 관련한 소득세는 내야 한다.

 

조정근 조교수.jpg


/조정근 서경대학교 경영학부 조교수·Sellymon.com 자문 미국세무사


<원문 출처>

조선일보 http://realty.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11/2019111102797.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전문가 시리즈 교양특강 개최 file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역량 개발과 대학생활’ 주제로 11월과 12월 두 달간 매주 초 교내 북악관 108호, 109호서 총 10회에 걸쳐 진행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 인성교양대학(학장 구자억)은 11월과 12월 두 달 동안, ...

2019 서경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작품전시회 성공리에 개최돼 file

2019 서경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작품전시회가 지난 11월 6일(수)과 7일(목) 양일간 서경대 문예관 L층에서 학생과 교수 등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속에 성공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졸업작품전시회에는 ‘자기공진 무선전력...

[조정근 서경대학교 경영학부 조교수 원포인트 레슨] '증여세 폭탄' 피하려 미국 부동산에 눈 돌린다는데… file

전세계 국가 중 대한민국을 제외하고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나라는 미국이다. 최근 자산가들이 미국 뉴욕이나 맨해튼 등에 있는 아파트나 상가·빌딩을 구입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목적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상속, 증여...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정기공연 '클로저(closer)' 성황리에 끝나 file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학생들의 정기공연 클로저(closer)가 서경대 북악관 8층 810 스튜디오에서 지난 11월 7일(목)부터 9일(토)까지 3일간 무대에 올려졌다. 평일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등 총 3회에 걸쳐 이...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제14회 정기공연 뮤지컬 「ALL SHOOK UP」 개최 file

11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4일간 교내 문예관 문예홀서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제14회 정기공연 뮤지컬 「ALL SHOOK UP」이 11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4일간 교내 문예관 문예홀에서 열린다. 평일인 14일 목요일과 ...

서경대학교 학술정보관 · 교수학습지원센터 공동주관 ‘2019 전자정보박람회’ 성황리에 끝나 file

11월 5일(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교내 학술정보관 9층 자유열람실 Green Room(제 1열람실)서 열려 국내 전자저널 DBPIA, KISS 및 국외 전자저널 ScienceDirect 참여, 다양한 전자자료 이용방법 등 익혀…참여 업체...

서경대학교 디자인학부 생활문화디자인전공 제25회 졸업작품전시회 [리트머스 展] 개최 file

10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5일간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지하 1층 갤러리서 디자인학부 생활문화디자인전공 4학년 학생들의 작품 27편 전시돼 △디자인학부 생활문화디자인전공 졸업작품전시회가 열린 대학로 서경대학교 공...

서경대학교, ‘서경대 삼행시 공모전’ 당선작 발표 file

SKU(창의·융합·실용)상 3편, 단과대학(휴니·소니언·엔지·아티·미예)상 10편, 아차(특별)상 5편 선정… 모두 84편 응모, 서경대와 서경인 응원하는 메시지와 서경대의 정체성, 미래 비전, 이미지 높이는 내용 많아 서경대학교(총장 최...

'보컬플레이2' 라이벌전 살아남은 합격자 명단 공개 file

'보컬플레이2'가 총 33팀의 합격자 명단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채널A의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에서는 치열한 라이벌전 끝에 라이벌 매치 승리팀 25팀과 심사위원 점수 상위 8팀...

'보컬플레이2' 버클리 1등 언니 임지수, 라이벌 매치 승리 후 눈물? file

‘버클리 1등 언니’ 임지수가 ‘호원대 아리아나 그란데’ 김민서를 상대로 학교 대표 라이벌전에서 승리했지만, 진한 눈물로 무대를 적셨다. 두 팀이 합동 무대를 펼치지만, 심사위원 점수가 높은 팀만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