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서예 일러스트레이션.jpg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jpg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서경대 글로벌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중국에서는 서법(書法), 한국에서는 서예(書藝), 일본에서는 서도(書道).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벼루에 먹을 갈아 붓으로 화선지에 글을 쓰는 행위와 이를 작품으로 여기는 것은 동일하다. 이 때문에 서예야말로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공통 문화 콘텐츠가 아닐까 생각한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교수님 연구실에 가면 서예 작품이 있었다. 지인의 집에 가도 그랬다. 공공장소에 한글 서체로 쓰인 글의 모습이 기억에 선하다. 일본에는 다다미방에 도코노마()라는 공간이 있어 계절마다 서예 족자를 걸었다. 삶을 비춰 볼 만한 큰 경구나 마음을 울리는 소소한 글. 쓰임과 형식은 달라도 서예가 생활 속에 있다는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나는 무척 반가웠다.

 

얼마 전 과천 추사박물관에서 소지도인 강창원전을 봤다. 또 서울 인사동에서 서예가 일중 김충현 선생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一中, 시대의 중심에서, 한양대 박물관에선 서예가 박진우 작가의 먹으로 그린 우주전시를 연이어 관람했다.

 

소지도인 강창원 선생(19182019)의 작품은 문기가 넘치고, 욕심 없이 자유롭고 온순했다. 특히 그의 서예에는 내가 무척 좋아하는 중국 당나라 안진경(顔眞卿)의 서권기(書卷氣)가 녹아 있어 무척 반가웠다. 작품을 통해 삶을 보는 듯했다. 그는 어릴 적 중국에서 서예를 배웠고, 이후 한국의 대학이나 서실에서 서예 교육자로 지내며 서예계의 파벌 다툼과 일부러 거리를 두고 국전에 출품하지 않았다고 한다. 닮고 싶은 글씨고, 닮고 싶은 분이다.

 

일중 김충현 선생(19212006)은 모든 서체에 능한 분이셨다. ‘일중이란 호처럼 그 시대 서예계의 중심에 계셨던 어른이다. 선생의 서예 인생은 한국 근현대 서예계 변천과 발전을 두루 담고 있다. 특히 교육과 보급 업적이 크다. 1957동방연서회라는 서예연구회를 설립한 창립 멤버로 서예 교재를 만들고 교육을 주도했다. 한글 서체를 확립시켜 책과 잡지의 제목, 회사명, 공공장소의 제자(題字) 등으로 서예 보급화에 노력했다. 내가 한국에서 많이 본 글씨들로 익숙하게 느꼈던 것이다.

 

두 전시를 통해 훌륭한 작품들을 본 것은 물론이고 근현대에 서예문화 전통을 어떻게 계승 발전시켰는지 그 역사를 엿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아쉽게 느껴지는 점도 있었다. 전시를 보러 온 관객층이다. 전시장에 머무는 동안 대부분 고령의 관람객들만 만날 수 있었다. 젊은 사람들에게 서예가 다가가는 길은 없을까 아쉬움이 남았다.

 

박진우 작가의 전시에는 젊은 감성이 살아 있었다. ‘모두가 낡고 고루하다고 여기는 서예를 현대에 맞게 재해석하는 것이라는 작가의 목표가 전시에서도 엿보였다. 전시에서 작가는 우주세계를 먹으로 표현했는데, 퍼포먼스처럼 보이는 씨앗 우주작업 영상을 함께 보니 더욱 이해가 쉬웠다. 생명의 근원인 씨앗과 먹을 이용한 작가의 작업은 심오한 우주를 닮아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의 전시를 보며 현대 서예가로서의 고민이 느껴졌다. 그는 서예의 현대적인 해석, ()과의 소통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다가가고 있었다. 전시 기간에 한양대 서예동아리 학생들과 워크숍도 했다고 한다. 앞서 두 전시에서 젊은이들이 없어서 들었던 아쉬움이 조금 해소되는 듯했다.

 

일본에서는 최근 서도 퍼포먼스 고시엔(書道パフォマンス甲子園)’이라는 재미있는 서예 행사가 화제다. 고등학교 서예부 소속인 15명 이내 학생들이 4×6m의 커다란 종이를 두고 음악에 맞춰 춤추며 서예를 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대회다. 다양한 주제에 미술, 음악, 춤 등 여러 요소가 어우러져 학생들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2008년 일본 시코쿠 지역에서 시작된 이 대회는 순식간에 퍼져 전국 행사가 됐다. 2010년에는 서도걸즈(書道ルズ!!わたしたちの甲子園)’라는 청춘영화로 만들어져 상영되기도 했다. 2019년 제12회 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나가노현 학생들의 작품에는 커다란 스마트폰이 등장한다. 이들은 디지털 시대에도 인간미를 주는 서예를 더욱더 아끼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중일 3국의 공통 콘텐츠인 서예 문화가 디지털 세대라는 젊은층과 더욱 소통을 넓힐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을 갖는다.


<원문출처>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10716/107979444/1

List of Articles
Lis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칼럼 :한중일 공통 콘텐츠 ‘서예’ 보급 확대되길[이즈미의 한국 블로그] file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서경대 글로벌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중국에서는 서법(書法), 한국에서는 서예(書藝), 일본에서는 서도(書道).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벼루에 먹을 갈아 붓으로 화선지에 글을 쓰는 행위와 이를 작품으로 ...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창작극 ‘낮에도 꿈을 꾸다’, 제18회 부산국제연극제(BIPAF) ‘10분연극제’ 전공대학부 ‘금상’ 수상 file

6월 11일(금)- 20일(일) 유튜브, 네이버TV, 비메오 등 온라인플랫폼 통해 진행 daydreamer 연극 포스터(좌), 제18회 부산 국제 연극제 포스터(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학생들의 순수 창작극 ‘낮에도 꿈을 꾸다’가 제18회...

서경대학교, 「2021년 인생나눔교실」 ‘삼삼오오 인생나눔활동’ 수도권지역 중장년세대 자기주도 인문활동그룹 모집 file

7월 15일(목)부터 7월 30일(금)까지 약 2주간 수도권지역 내 ‘세대 간 소통’ 인문활동을 주도적으로 실천할 10개 중장년세대 중심 활동그룹 모집  ‘삼삼오오 인생나눔활동’(수도권) 활동그룹 모집 포스터 서경대학교(총장 ...

군사 교육부터 메이크업까지 색깔 살린 ‘특성화학과’ 많아 file

서경대(총장 최영철)는 최근 수년간 융·복합 교육 활성화 등 혁신을 통해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또 ‘학생의 미래가 곧 대학의 미래’라는 신념 아래 특성화된 교육 과정에 따라 취업 및 창업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서경대학교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 프로젝트 ‘정릉아카데미(2학기)’ 참여자 모집 file

서경대학교 캠퍼스타운-지역활성화 프로젝트 ‘정릉아카데미(2학기)’ 참여자 모집 포스터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 캠퍼스타운 사업단(총괄 한정섭 교수)에서 ‘정릉아카데미(2학기)’ 참여자를 모집한다. ‘정릉아카데미’는 서경대...

서경대, ‘2021 문예체 멘토링(KPOP-댄스·음원제작·보컬)’ 참여 멘티 모집 file

8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관내 중학생 대상 100명 선발 서경대학교 실용무용학과 · 실용음악학과 멘토단 문예체 멘토링 실시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 예술교육센터(센터장 한정섭 교수)는 성북구청(구청장 이승로)과 함께 관...

[전규열 서경대 경영학부 겸임교수] 농산물 수출도 ‘혁신 DNA’도 세계 2위 네덜란드 file

스타트업 스케일업 세계 1위,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2위, 비즈니스 하기 좋은 나라 세계 3위, 국가별 엑시트 가치평가 세계 7위, 유럽주요 국가와 일일생활권으로 접근성이 뛰어나고, 능통한 영어 실력과 고학력 기술 인력이 풍...

서경대학교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 프로젝트 ‘정릉스쿨’ 참여자 모집 file

정릉동, 길음동 일대 주민과 상인 대상 역량 개발 및 문화예술 소양 확대, 지역 활성화 돕기 위한 다양한 교육 및 행사 진행  서경대학교 캠퍼스타운-지역활성화 프로젝트 ‘정릉스쿨’ 참여자 모집 웹배너  서경대학교(총...

진세근 서경대 광고홍보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아침광장] 매눈을 감당할 자, 국민 앞에 서라 file

진세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총장·서경대학교 광고홍보콘텐츠학과 겸임교수 대선 무대가 달아올랐다. 여야 막론하고 다수의 후보가 나섰다. 날선 공방이 벌써부터 치열하다. ‘후보 난립(亂立)’이라고 비판하는 시각도 있지만...

[본지-한국대학교육협의회 공동기획] <중> 대학 재정악화 빨간불… 고등교육 재정 확충이 시급하다 file

한국 GDP 규모 세계 11위지만 1인당 공교육비 29위 장기적으론 교부금법 제정… 차선책으로 특별회계가 대안 대학에 자율을… 등록금 책정·규제 완화 대학에 맡겨 달라  대학의 재정 위기 토론을 위해 2019년 11월 한국사...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