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타이거 우즈의 스윙 모습.jpg

사진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013년 뮤어필드 빌리지에서 열린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컵에서 골프스윙을 하는 모습이다.


이전의 칼럼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트러스트(Thrust)는 비거리에 중요한 요인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골프스윙에서 치명적인 요인이 되기도 한다.

 

<그림 1>은 트러스트 없이 스윙이 이루어진 경우인 반면, <그림 2>는 앞과 위 방향으로 트러스트 되어 몸이 볼에 다가가서 스윙이 이루어진 경우이다.

 

<그림 2>와 같은 스윙을 얼리익스텐션(Early Extention)된 스윙이라고 한다.

 

TPI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 PGA 선수 스윙의 99%는 얼리익스텐션 되지 않는 반면, 아마추어 골퍼 스윙의 70%는 얼리익스텐션 된다고 한다.


그림 1.jpg


그림 2.jpg

스윙이 얼리익스텐션 되면 어떤 문제가 발생될까?

 

스윙이 얼리익스텐션 되면 방향성의 문제와 힘의 손실이 발생되어 경기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얼리익스텐션 된 스윙에서는 손의 위치가 하체의 뒤에 있고 힙이 열려있어 임팩트 시 클럽패스가 아웃으로 나가며 푸시 구질이 발생되는데, 푸시 구질이 반복되면 대부분의 골프들은 임팩트 시 손을 사용해 푸시 구질을 교정하려고 한다. 이때 새롭게 발생되는 구질이 악성 훅이다.

 

결과적으로 얼리익스텐션은 양방향 미스 샷을 유발시키기 때문에 경기 결과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되는 것이다.

 

얼리익스텐션 된 스윙은 힘의 손실 또한 발생시킨다. <그림 3>은 신체가 전방으로 트러스트 된 경우이고 은 반대로 후방으로 트러스트 된 경우이다.

 

여기서 우리는 구심력의 개념을 도입하여 생각해 볼 수 있다. 구심력은 회전운동에서 몸쪽으로 작용하는 힘을 의미한다(구심력은 이후 연재되는 구심력과 원심력 칼럼에서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그림 3>중에서 어느 쪽이 강한 구심력을 갖을 수 있을까?

 

강한 구심력을 위해서는 신체가 가상의 힘인 원심력 방향으로 따라가서는 안되고, 원심력의 반대방향에서 강력하게 지지해 주어야 한다. 따라서 에서 더 강한 구심력이 생성되며, 구심력이 강해질수록 빠르게 회전할 수 있는 여지가 높아진다. 해머 던지기를 상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그림 3.jpg


<그림 3>과 같은 자세는 장타대회 선수들에게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하지만 실제 경기에서 과 같이 스윙할 경우 긴 비거리는 확보할 수 있겠지만 정확성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대부분의 프로선수들은 와 같은 스윙을 통해 안정성을 추구한다.

  

프로들의 스윙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지만 간혹 과 같은 스윙을 하는 프로선수들도 있긴 하다. 이러한 선수들의 경우 전방 트러스트로 발생된 힘의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손목 또는 기타 다른 레버리지(지렛대)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얼리익스텐션은 왜 발생될까?

 

얼리익스텐션은 신체 가동의 제한성과 스윙자세로 인해 발생된다.

 

척추, 무릎, 엉덩이, 발목의 가동에 제한이 있으면 얼리익스텐션이 발생될 확률이 높다. 이러한 제한을 테스트해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쿼트이다. 스쿼트자세로 지면과 평행이 될 때까지 내려오지 못하면 얼리익스텐션을 발생시키는 신체적 조건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스윙자세나 셋업자세도 얼리익스텐션의 중요한 원인이 된다.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을 거쳐 임팩트에 이르는 동안 일관된 스윙자세를 유지하여야만 얼리익스텐션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셋업에서 몸과 볼의 간격이 너무 크면 다운스윙 시 볼에 다가가면서 얼리익스텐션을 발생시킨다.

 

이처럼 비거리와 방향성에 문제가 되는 얼리익스텐션은 신체적 조건뿐만 아니라 기술적인 요인에서도 기인하기 때문에 두 가지 모두를 체크하여 문제가 되는 부분을 해결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원문출처>

골프한국 https://golfhankook.hankooki.com/01_news/NewsView.php?category=348&gsno=10246341

List of Articles
Lis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COME UP! 프로젝트 – 2번째 쇼케이스 연극 <우화> 영상 디자인 도입과 함께 성황리에 마쳐 file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학생들의 연극 <우화>가 지난 5월 27(목)부터 29일(토)까지 3일간 평일 7시, 주말 4시에 서경대 북악관 8층 스튜디오 810호에서 공연됐다. 이번 공연은 학생들의 창작 공연 콘텐츠가 세상의 빛을 볼 수...

「코로나 19 언택트 속 센터 100% 활용하기」 <4> <진로·심리상담센터>편 file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19의 확산 및 장기화로 비대면 수업이 계속되면서 재학생들이 대학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서경대학교 각 센터에서는 코로나 펜데믹이라는 전례없는 상황에서도 재학생들이 큰 공백없이...

[아침광장] 너희만 추해지리라! file

진세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총장·서경대학교 광고홍보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아우슈비츠에는 방직물이 전시돼 있다. 가스실에서 학살된 유대인들의 머리카락으로 짠 물건이다. 그 앞에 선 방문객은 예외 없이 얼어붙는다. 정...

서경대학교 영화영상학과 ‘제30회 Premiere of Passion’ 개최 file

6월 18일(금) 오후 3시 서경대 본관 8층 컨벤션홀서 다양한 장르의 총 7개 작품 상영 예정 코로나 감염 예방 위해 6월 18일부터 3일간 유튜브 통한 언택트방식으로 진행  서경대학교 영화영상학과(학과장 신정범 교수)는...

서경대학교, 한국조폐공사(KOMSCO)와 디자인분야 기술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file

6월 10일(목) 오후 2시, 서경대 본관 3층 대회의실서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한국조폐공사(KOMSCO, 사장 반장식)와 디자인분야 기술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6월 10일(목) 오후 2시, 서경대 본관 3층 대회...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골프스윙에서 '트러스트'가 독이 되는 경우? file

▲사진은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2013년 뮤어필드 빌리지에서 열린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컵에서 골프스윙을 하는 모습이다. 이전의 칼럼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트러스트(Thrust)는 비거리에 중요한 요인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골...

서경대 한불문화예술연구소, 김유정문학촌과 업무 협약... "세계에 한국 문화 알린다" file

서경대학교 한불문화예술연구소와 춘천 김유정문학촌이 업무 협약을 진행하고있다. 서경대학교 한불문화예술연구소(이하 CFCSK)는 최근 춘천 김유정문학촌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CFCSK는 양국 교류를 통해 프랑스...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제16회 정기공연 ‘ONCE ON THIS ISLAND’ 개최 file

코로나 19 여파로 공연내용 유튜브 ‘서경대학교 뮤지컬학과’ 통해 공개 6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4일간 4차례 공연   본격적인 하절기를 앞두고 무더운 여름 더위를 식혀줄 청량한 뮤지컬 ‘Once On This Island...

‘2021 서경대학교 전국 고등학생 언택트 디자인 실기대회’ 개최 file

2021년 6월 6일(일) 낮 12시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6월 6일(일) 낮 12시 ‘2021 서경대학교 전국 고등학생 언택트 디자인 실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경대학교가 주최하고 서경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석형)과...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칼럼 :떨어져 있지만, 더 가까워진 우리[이즈미의 한국 블로그] file

“소회의실을 통해 다른 학번, 다른 전공자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실은 대면 수업할 때 늘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끼리만 같이 앉아 얘기를 나누곤 했거든요.” 대부분의 대학교는 일부 실기 수업을 제외하고, 아직 ...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