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즈미 지하루 교수 칼럼.jpg


박수 쳐 주신 만큼 복 받아가세요.”

 

넉넉한 미소와 인자한 인상의 선생님은 언제나 강연을 마치며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을 향해 공손히 예를 갖춰 말씀하셨다. ‘한옥 전도사신영훈 선생님이 52886세를 일기로 돌아가셨다. 나는 한옥을 보면 늘 선생님의 둥글고 미소 짓는 얼굴이 떠오른다.

 

선생님은 한국 전통건축의 큰 기둥이다. 평생 전국 곳곳을 다니며 옛 건축물의 역사와 전통, 문화적 의미를 찾는 데 헌신했다. 문화재청에서 오래 근무하며 문화재 복원 현장에서 숭례문과 송광사 대웅보전, 경주 토함산 석불사 중수공사 감독관을 지낸 대목장이다. 파리의 고암 이응노 화백 기념관인 고암서방, 멕시코의 한옥정자 등을 지어 건축 한류의 원조이기도 했다. 그 후 한옥문화원을 설립해 한옥 짓기 실습’ ‘아파트를 한옥처럼 가꾸는 일’ ‘한옥의 현대화등 다양한 강좌를 개설해 전통건축과 현대건축의 조화를 끊임없이 추구하기도 했다.


이즈미 지하루 교수.jpg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서경대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내가 한옥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살면서부터였다. 팔판동은 삼청동과 경복궁 사이에 위치한 옛 한옥집이 많이 남아 있던 곳으로 동네 지인의 한옥에 놀러 가면서 호기심을 갖게 됐다. 햇수로 17년간 그곳에서 지내며 한옥에 살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집을 보러 다녔지만, 결국 한옥에 거처를 구하지는 못했다. 그래도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사모(한옥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라는 모임을 만들어 한옥 지킴이로 작은 시민운동에 참여했고 한옥에 대해 공부하며 답사를 다니기도 했다.

 

학생 때 글로 알고 있었던 신영훈 선생님을 이때 직접 만났다. 선생님의 강의를 듣기도 했고, 답사에도 몇 차례 참여할 기회가 있었다. 선생님의 해설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한 구체적이며 섬세하고 신기한 내용들이었고, 그 건축물이 사용되던 옛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 그중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창덕궁의 후원을 함께 답사하며 배웠던 경험이다. 그곳에서 왕세자 등에게 축소된 상징물과 자연을 통해서 제왕학을 절로 학습시켰다는 이야기였다. 전통건축물이나 관련 구조물들은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선조들의 깊은 뜻과 철학을 담고 있다는 설명에 감탄했다. 선생님의 답사는 차분하게 진행됐고 창덕궁처럼 팀별로 순서에 맞춰 관람하는 일반 관광객의 안내와 마주치는 경우 그분들에게 폐가 되지 않도록 한쪽으로 비키게 하는 등 배려하는 모습에서 답사의 매너까지 배웠다.

 

이달 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새 보물 납시었네, 신국보 보물전 2017-2019’라는 전시를 시작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이 함께 마련한 전시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지정된 국보와 보물 157건 중 83196점을 공개하는 자리다. 국보와 보물 공개 전시로는 국내 사상 최대 규모다. 강원 평창군 오대산 중대 적멸보궁, 전남 구례군 천은사 극락보전, 경북 예천군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강원 강릉시 경포대, 경북 안동시 체화정, 전북 진안군 수선루 등 6건은 영상으로 소개되어 있다. 영상은 드론으로 촬영한 듯 조감으로 시작해 건축물에 다가가며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최근에는 2018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2019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잇달아 지정되며 한국 목조건물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따뜻하고 아름다운 한옥 건축물들은 전국에 자리하고 있어 쉽게 접할 수 있고 보는 이들에게 미소를 떠올리게 하며 마음을 치유해 줄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해외 대신 한옥을 찾아 국내를 돌아보면 어떨까? 한적한 자연 속의 정자에서 잠시 자신을 뒤돌아보는 것도 좋고, 직접 갈 수 없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소개되는 다양한 건축물을 만나는 것도 좋을 것이다.

 

신영훈 선생님의 맛깔스럽고 구수한 목소리, ‘복 받아가라시던 말씀이 떠오른다. 한옥의 나뭇결 하나하나에 온기를 담아주던 추억들, 선생님의 인품과 한옥이 하나가 되어 이뤄진 여러 기억들. 앞으로도 선생님은 한옥과 함께 나와 선생님을 만난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을 것이다.


<원문 출처>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724/102134889/1


List of Articles
Lis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개 대학서 뽑는 인문·자연계 특기자전형, 지원 전략은 file

-2021학년도 서울권 대학서 총 697명 선발 -이화여대 모집인원 165명으로 가장 많아 특기자전형은 특별한 재능을 가진 학생들에게만 지원 자격을 부여하는 입시 전형의 한 유형이다. 예체능계열 학생들의 전유물로 알고 있지만, ...

군사지식과 실무능력 갖춘 군장교 양성 요람 서경대 ROTC 206학군단 file

사관학교, 군사학과, 학사장교 등 군 장교가 되기 위해 밟아야 하는 과정들은 꽤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많은 대학생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것이 바로 ROTC다. ROTC란 '학생군사교육단(Reserve Officers' Training Corps)'을 말...

[2021 수시 입학정보] 서경대학교, 4차 산업혁명 시대 리더 양성 위한 대대적인 교육혁신 나서 file

 최근 신입생 입학률 1위, 졸업생 취업률 5위 기록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대학의 교훈인 지혜 · 인의 · 용기를 바탕으로 △학생들이 저마다 자신의 역량을 최고수준에 다다르도록 잘 가르치는 대학 △글로벌 융복합 교육...

코로나 19 펜데믹으로 언택트 문화 등 뉴노멀 시대 맞아 열리는 ‘2020 제6회 서경대학교 전국 뮤지컬 경연대회’, 무엇에 중점을 두고 어떻게 열리나 file

□ 이종석 뮤지컬학과 교수 인터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펜데믹으로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사회 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가 생겨나고 있으며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이 만들어지고 있다. 원격교육이 확...

[2021 수시 입학정보] 서경대학교, 실용을 이끌고 혁신으로 앞서다 file

 전략적 특성화로 ‘CREOS형’ 실용 인재 양성 서울 4년제 종합대학 중 신입생 경쟁률 1위 · 졸업생 취업률 5위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1947년 최초의 야간 대학인 한국대학으로 출발, 현 대학의 전신인 국제대학을 거쳐...

언택트(Untact) 시대, 대학교육의 변화 file

지난 1월 말,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이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사회는 비대면, 비접촉의 언택트(Untact) 시대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관중이 없는 스포츠 경기가 치러...

‘임수정’ 제1회 KMA키즈스타모델선발대회 대상…여의도를 달궜다 file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임수정 어린이. 임수정 어린이는 “노력하는 모델이 되고 싶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참가번호 41번 임수정!” 제1회 KMA키즈스타모델선발대회의 수상자 이름이 서울 여의도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25...

서경대, ‘2020 1st KMA 키즈스타모델 선발대회’ 본선진출자 교육 진행 file

모델연기 전공 교수 및 전문가와 함께 이론과 실기, 특강 등으로 이뤄져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 전공에서 담당하는 ‘2020 제1회 KMA 키즈스타모델 선발대회’ 본선진출자 교육이 22~23일 양일간 서경대 유담관 7층 워...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칼럼] 한옥의 온기와 함께 file

“박수 쳐 주신 만큼 복 받아가세요.” 넉넉한 미소와 인자한 인상의 선생님은 언제나 강연을 마치며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을 향해 공손히 예를 갖춰 말씀하셨다. ‘한옥 전도사’ 신영훈 선생님이 5월 28일 86세를 일기로 돌...

[2021 수시특집/서경대학교] 실용·혁신에 기반한 ‘CREOS형 글로벌 리더’ 양성 file

2차년도 대학혁신지원사업 추진…미래 변화에 대응 가능한 교육 혁신 앞장 인·적성 검사, 스펙 관리, 직무 체험 등 체계적인 취·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2020학년도 정시모집 신입생 경쟁률 1위…2019년 졸업생 취업률 5위 기록 ...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