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푸른 신록, 만발한 벚꽃과 함께 중간고사가 목전에 다가왔다.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다.” 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꽃 피는 춘 삼월에 서경대학교 재학생들은 화사한 자연의 유혹을 참아내며 중간고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장시간 집중해 책을 보다가 피로하거나, 기분 전환이 필요할 때가 되면 단 음식들이 생각난다. 실제로 단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면 두뇌 회전을 높이고 긴장감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오랜 시간 앉아 있다 보면 몸이 찌뿌둥해지기 마련이다. 이에 찌뿌둥해진 몸을 풀어주는 산책을 겸하여 짧은 시간에 쉽게 다녀올 수 있는, 서경대학교에서 도보로 10분 안에 맛 볼 수 있는 달콤한 디저트 가게를 소개한다.


첫 번째로 소개할 가게는 ‘Coffee in’이다. 서경대학교 교정 안 청운관 내부에 위치해 있는 이 가게는 테이크 아웃 전문 카페이다. 학교 내부의 다른 카페와 다르게 앉을 자리도 마땅치 않은 ‘Coffee in’은 서경대학교 교정 내에 위치한 다른 카페에는 없는 메뉴인 버블티를 판매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이색적인 것은 바로 흑당 버블티이다. ‘흑당 버블티의 구성은 간단하다. 우유와 타피오카 펄, 그리고 대만 흑설탕 시럽이 전부다. 이토록 단순한 재료의 구성으로 대만을 휩쓸고, 서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이 흑당 버블티를 학교 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맛 볼 수 있다.


커피인.jpg


커피인2.jpg

흑당 버블티


두 번째로 소개할 가게는 서경대학교 정문에서 도보로 3분 안에 도착 가능한 ‘Cafe~Boda’이다. ‘Cafe~boda’는 다양한 커피 메뉴와 계절 메뉴인 빙수 또한 다양한 맛으로 준비되어 있다. 하지만 여러 메뉴 가운데서도 단연 돋보이는 것은 바로 수제 젤라토이다. 매장에 들어서면 가장 큰 쇼케이스 안에 다채로운 맛의 수제 젤라토가 진열되어 있다. 솔티드캐러멜, 스트로베리, 녹차, 망고 등과 같은 입맛을 당기는 여러 맛 중에서도 초코 맛이 가장 인기 있다고 ‘Cafe~ Boda’의 사장님이 말했다. 만약, 무슨 맛의 젤라토를 고를지 고민 된다면, 가장 인기 있는 맛을 고르는 것이 실패할 확률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된다.


카페보다.jpg 


카페보다3.jpg

젤라토


카페보다위치.jpg


세 번째로 소개할 가게는 바로 서경대학교 정문에서 도보로 5분이면 갈 수 있는 ‘Coffee N Do’이다. 이 곳은 특별하게 맛있는 음료와 더불어 식사 메뉴인 브런치 세트가 준비되어 있다. 브런치 세트는 치즈·불고기 파니니, 햄치즈·치킨 샌드위치, 크로크무슈, 프랜치토스트, 새우 그라탕 중 고를 수 있고 따뜻한 아메리카노 한 잔과 샐러드, 요거트가 함께 나온다. 가볍게 한 끼를 먹고싶을 때 ‘Coffee N Do’의 브런치 세트를 추천한다. 또한, ‘Coffee N Do’는 오픈 5주년을 맞아 수제 샌드위치 2종과 닭가슴살 샐러드를 5,900원에 할인 판매 중이다. 이는 110개 세트 한정이며, 오후 3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판매한다. 위치는 서울 성북구 서경로 80


커피앤두.jpg


커피앤두위치.jpg


네 번째로 소개할 가게는 서경대학교 서문에서 출발하여, 도보 7분이면 갈 수 있는 수마카롱이다. ‘수마카롱은 학생들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도 사랑 받는 디저트 가게이다. 보통 오전 10시에 영업을 시작하면, 근방의 학생들과 주민들이 마카롱을 대량으로 구매해 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보통 오후 2시 경에는 모든 마카롱이 품절된다. 마카롱 메뉴는 매일 변경되며, ‘수마카롱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soomcron) 위치는 서울 성북구 보국문로 1674


수마카롱.jpg


수마카롱4.jpg

 

수마카롱3.jpg

4월 영업일


수마카롱위치.jpg


다섯 번째로 소개할 가게는 모던 양갱집이다. 서경대학교 서문에서 출발해 도보 7분이면 닿을 수 있고, 앞서 소개한 수마카롱과 이웃하여 위치해있다. ‘모던 양갱집은 상호 명에 걸맞게 유자, 제주감귤, 인절미, 단호박, 라즈베리, 녹차, 생딸기 등 다양한 맛의 수제 양갱을 주축으로, 다쿠아즈, 수제 생 딸기우유, 얼그레이 밀크티와 여러 가지 원두의 커피를 판매하고 있다. 위치는 서울 성북구 보국문로 1672


모던양갱집.jpg


모던양갱집2.jpg 


모던양갱집3.jpg 


모던 양갱집 위치.jpg


<홍보실=양상경 학생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이철민 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 한국환경산업기술연구원(KIIET) 30억 연구과제 수주 file

▲서경대학교 화학생명공학과 이철민 교수 서경대학교 이철민 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최근 한국환경산업기술연구원(KIIET)으로부터 ‘전 생애 주기별 실내환경 노출량 평가 및 환경감시 예방 시스템 개발’과 ‘사고물질별 ...

[HOT100 2019-2020] 서경대 군사학과, 군 이끌 전문성 갖춘 장교 키워내

○ 전략 수립과 군사력 운용 능력 길러  북한의 핵 보유, G2의 하나인 중국의 군사력 증강, 일본의 전쟁 가능한 국가 변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지형이 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주국방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

서경대학교서 도보 10분 안에 맛 볼 수 있는 디저트 가게는 어디? file

푸른 신록, 만발한 벚꽃과 함께 중간고사가 목전에 다가왔다.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다.” 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꽃 피는 춘 삼월에 서경대학교 재학생들은 화사한 자연의 유혹을 참아내며 중간고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인터뷰] 4차산업혁명은 대학교육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요구한다. file

서경대학교 대학원 구자억 원장 인터뷰 바야흐로 세계는 밀물처럼 몰려온 ‘제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류의 중심에 있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빅데이터, 메카트로닉스, 가상현실 및 생명공학기술과 기타 분야들 간의...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2019년 통합형 공연예술 프로그램’ 정기공연 첫번째 연극 <대대손손> 4월 18일(목)부터 20일(토)까지 사흘간 서경대 북악관 8층 북악홀서 공연 file

연출자 이재민 군(공연예술학부 연기전공 16학번) 인터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2019년 제1회 정기공연 연극 <대대손손>이 4월 18일(목)부터 20일(토)까지 사흘간 평일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서경대 북악관 8층 북악홀에서 ...

일요저널 '작지만 강한 대학: <서경대편>' file

▲‘작지만 강한 대학’촬영중인 이가원 아나운서(왼쪽), 조민경 아나운서(오른쪽) 그리고 서경대 학생들. 4차 산업 시대를 이끌어갈 미래의 인재를 찾아서! 안녕하세요. 작지만 강한 대학의 조민경, 이가원입니다. 반갑습니다. 앞으...

서경대 주변 꽃놀이 스폿 file

대학생에게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라는 말이 있다. 대학교의 시험기간과 벚꽃의 개화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서경대학교 주변에는 벚꽃뿐만 아니라 매화,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목련, 철쭉 등 아름다운 꽃들이 앞다투어 피어 ...

[자주국방, 미래전을 준비한다] 국가·사회가 필요로 하는 정예 장교 양성 … 서경대 군사학과 명문대학으로 자리매김 file

육군·해병대 등과 학·군 협약 체결 전국 유사 학과 대비 취업률 100% 서경대 군사학과는 수도권 지역 4년제 종합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국가 안보를 책임질 정예 장교를 양성하는 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서경대학교 군사학과는 ...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의 디지털인문학] 청문회에 없는 '모범시민' file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 국회 청문회 때마다 답답하다. 부동산 투기, 위장 전입 등의 7대 결격 사유 정도는 쉽게 넘어서는 모범시민이 후보자 자리에 없어서가 아니다. 후보자들도 지금보다 부조리했던 지난 시절을 살아오며...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칼럼] 中 기술굴기 엔진은 대학 file

세계의 고등교육 - 중국 대학사이언스파크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중국을 어떻게 보아야할까? 미래기술을 선도하는 국가로 나가고 있다고 보아야 할까, 아니면 미국같은 선진기술국가의 뒤를 쫓거나 모방하는 국가로 보아야 할...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