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서경대 주변 꽃놀이 스폿

조회 수 494 추천 수 0 2019.04.12 17:27:10

대학생에게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라는 말이 있다. 대학교의 시험기간과 벚꽃의 개화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서경대학교 주변에는 벚꽃뿐만 아니라 매화,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목련, 철쭉 등 아름다운 꽃들이 앞다투어 피어 있다. 시험 준비하느라 지친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쉬도록 하기 위해 잠깐 책장을 덮고 밖으로 나가보는 것은 어떨까? 푸른 신록과 예쁜 꽃들이 만발한 4월의 캠퍼스 이곳저곳을 걸어보자.


산책로1.JPG 산책로2.JPG 산책로3.JPG 산책로4.JPG

 

우선 첫 번째 스폿은 북악관 뒤쪽 산책로이다. 서경대학교는 캠퍼스가 북한산 국립공원과 맞닿아 있는데, 북악관 뒤편 비밀의 산책로에는 매년 요맘 때 쯤이면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다. 산책로는 올라가는 길과 내려오는 길로 나뉘는데, 올라가는 길은 짧고 경사가 완만해 짧은 시간에 산책하기에 좋다. 벚꽃나무를 보며 길을 따라 올라가면 청운관 뒷길을 지나 산으로 올라갈 수 있는 나무 계단이 나온다. 나무 계단 양 옆에는 노란 개나리가 활짝 줄 지어 피어 있다. 계단을 타고 위로 올라가면 개나리가 곳곳에 군락을 이루어 피어 있다. 내려가는 길은 북한산 둘레길과 이어진다. 길을 따라 내려가면 아름다운 꽃과 나무들이 마치 열병식을 하듯 양 옆으로 도열해 저마다 자태를 뽐내며 서 있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오솔길을 걸어가면 정자가 나오는데 예쁜 벚꽃나무들이 그 앞을 지키고 있다.

 

두 번째 스폿은 여학생 기숙사 근처다. 여학생 기숙사는 카페 SB 옆 쪽문으로 나가면 나오는 대일외고를 지나면 갈 수 있다. 대일외고에서 나가는 후문 쪽에 커다란 벚꽃나무가 있는데, 그 나무가 우리 학교 근처에서는 거의 가장 먼저 개화해 내려가는 학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여학생 기숙사 앞에는 예쁜 목련과 벚꽃나무가 산재해 있다.

 

세 번째 스폿은 여학생 기숙사를 지나면 나오는 두 갈래 길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나온다. 한쪽 벽에는 개나리가 만개했다. 햇살을 받으면 더욱더 노랗게 빛나는 개나리가 정말로 아름다운 곳이다. 학교 아래로 내려가서 점심식사를 하고 올라오는 길에 가면 소화도 잘 되고 아름다운 꽃도 보고 일석이조다.

 

일 년에 한 번, 짧게 피어서 더욱 아름다운 꽃놀이를 놓치기에는 너무나 아쉬운 좋은 날이다. 잠깐이라도 좋으니 마음에 여유를 갖고 꽃구경을 하고 있으면 마음에도 따스한 봄 기운이 스며든다. 흔히 젊음은 꽃에 비유되곤 한다. 공부도 좋지만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2019년의 봄날을 곁에 있는 학우들과 함께 만끽하자. <홍보실=고유진 학생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이철민 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 한국환경산업기술연구원(KIIET) 30억 연구과제 수주 file

▲서경대학교 화학생명공학과 이철민 교수 서경대학교 이철민 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최근 한국환경산업기술연구원(KIIET)으로부터 ‘전 생애 주기별 실내환경 노출량 평가 및 환경감시 예방 시스템 개발’과 ‘사고물질별 ...

[HOT100 2019-2020] 서경대 군사학과, 군 이끌 전문성 갖춘 장교 키워내

○ 전략 수립과 군사력 운용 능력 길러  북한의 핵 보유, G2의 하나인 중국의 군사력 증강, 일본의 전쟁 가능한 국가 변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지형이 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주국방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

서경대학교서 도보 10분 안에 맛 볼 수 있는 디저트 가게는 어디? file

푸른 신록, 만발한 벚꽃과 함께 중간고사가 목전에 다가왔다.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다.” 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꽃 피는 춘 삼월에 서경대학교 재학생들은 화사한 자연의 유혹을 참아내며 중간고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인터뷰] 4차산업혁명은 대학교육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요구한다. file

서경대학교 대학원 구자억 원장 인터뷰 바야흐로 세계는 밀물처럼 몰려온 ‘제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류의 중심에 있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빅데이터, 메카트로닉스, 가상현실 및 생명공학기술과 기타 분야들 간의...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2019년 통합형 공연예술 프로그램’ 정기공연 첫번째 연극 <대대손손> 4월 18일(목)부터 20일(토)까지 사흘간 서경대 북악관 8층 북악홀서 공연 file

연출자 이재민 군(공연예술학부 연기전공 16학번) 인터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2019년 제1회 정기공연 연극 <대대손손>이 4월 18일(목)부터 20일(토)까지 사흘간 평일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서경대 북악관 8층 북악홀에서 ...

일요저널 '작지만 강한 대학: <서경대편>' file

▲‘작지만 강한 대학’촬영중인 이가원 아나운서(왼쪽), 조민경 아나운서(오른쪽) 그리고 서경대 학생들. 4차 산업 시대를 이끌어갈 미래의 인재를 찾아서! 안녕하세요. 작지만 강한 대학의 조민경, 이가원입니다. 반갑습니다. 앞으...

서경대 주변 꽃놀이 스폿 file

대학생에게 벚꽃의 꽃말은 중간고사라는 말이 있다. 대학교의 시험기간과 벚꽃의 개화시기가 겹치기 때문이다. 서경대학교 주변에는 벚꽃뿐만 아니라 매화,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목련, 철쭉 등 아름다운 꽃들이 앞다투어 피어 ...

[자주국방, 미래전을 준비한다] 국가·사회가 필요로 하는 정예 장교 양성 … 서경대 군사학과 명문대학으로 자리매김 file

육군·해병대 등과 학·군 협약 체결 전국 유사 학과 대비 취업률 100% 서경대 군사학과는 수도권 지역 4년제 종합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국가 안보를 책임질 정예 장교를 양성하는 학과를 운영하고 있다. 서경대학교 군사학과는 ...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의 디지털인문학] 청문회에 없는 '모범시민' file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 국회 청문회 때마다 답답하다. 부동산 투기, 위장 전입 등의 7대 결격 사유 정도는 쉽게 넘어서는 모범시민이 후보자 자리에 없어서가 아니다. 후보자들도 지금보다 부조리했던 지난 시절을 살아오며...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칼럼] 中 기술굴기 엔진은 대학 file

세계의 고등교육 - 중국 대학사이언스파크 구자억 서경대 대학원장 중국을 어떻게 보아야할까? 미래기술을 선도하는 국가로 나가고 있다고 보아야 할까, 아니면 미국같은 선진기술국가의 뒤를 쫓거나 모방하는 국가로 보아야 할...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