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즈미 지하루 교수의 한국 블로그.jpg


누군가 내게 존경하는 한국인이 있느냐고, 그게 누구냐고 물어본다면 서슴없이 나는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과 간송 전형필 선생, 그리고 혜곡 최순우 선생이라고 하겠다. 한국의 민주화와 천주교를 위해 애쓰신 추기경, 한국 문화재를 지켜주신 간송, 그리고 그 문화재들의 의미와 가치를 학자는 물론 일반인에게도 잘 가르쳐주신 혜곡이기 때문이다. 


나는 얼마 전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전 대한콜랙숀’을 다녀왔다.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독립운동으로부터 올해가 100년이 된 것을 기념하며 간송(1906∼1962)의 수집품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전시하는 행사다. 이번 전시는 ‘알리다’, ‘전하다’, ‘모으다’, ‘지키다’, ‘되찾다’라는 다섯 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알리다’와 ‘전하다’ 섹션은 한국 최초의 민족사학인 보성고등보통학교와 이 학교 출신 인물들의 소개, 간송 선생의 공적과 간송미술관의 역사가 자하 하디드의 설계로 세워진 DDP의 현대적인 건축미에 어울리게 가상현실(VR) 체험, 영상 등을 통해 설명되어 있어 전시장을 찾는 일반인, 특히 젊은 세대가 다가가기 쉽게 꾸며져 있다.

이즈미 지하루 교수_동아일보.jpg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모으다’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박물관인 보화각(간송미술관의 전신)을 통해 고려청자의 대표 작품인 ‘청자상감운학문매병’의 실물과 그 뒤에 숨겨져 있던 수장하게 된 뒷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또 자칫 불쏘시개가 될 뻔한 겸재 정선의 ‘해악전신첩’을 소장하게 된 경위도 알 수 있게 꾸며져 있다. 

‘지키다’는 당시 합법적인 문화재 반출구였던 경성구락부로부터 유출을 막은 많은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이전 성북동에서와는 달리 DDP의 높은 천장과 전문적인 조명으로 본 유물들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무심코 봤던 소 모양의 제기인 ‘백자희준’은 생명력이 넘쳐 보였고, 코발트빛의 기와집 모양인 ‘백자청화철채산수문가형연적’은 그 아름다움이 눈에 쏙 들어왔다. 

마지막 섹션인 ‘되찾다’는 ‘존 갇스비 콜랙숀’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어 즐겁다. 이 전시실에서는 전기 작가 이충렬의 소설 ‘간송 전형필’(2010년)의 한 장면이 눈앞에 떠오른다. 소설 속에서 개즈비는 갑자기 조선에서 온 젊은 간송이 ‘청자상감운학문매병’을 매입한 사람임을 알고 나서 놀라워하며 자신의 소장품을 하나둘씩 꺼내기 시작했다. 먼저 ‘청자원숭이형연적’부터 탁자 위에 올려놓았다. 간송은 이 원숭이를 바라보며 슬그머니 미소를 지었다. 꺼내놓은 유물들을 한 개씩 한참 동안 살펴봤다. 이 소설에는 간송이 유물을 수장하는 데 여러 가지로 협조했던 일본인도 등장해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느낄 수 있도록 묘사되어 있다. 

내가 한국 예술에 처음 관심을 가졌던 것은 고려불화와 청자 때문이었다. 그래서 한국에 처음 온 1980년대 중반부터 간송미술관의 전시를 거의 빠짐없이 다녔다. 간송미술관은 한국에서의 추억이 가득한 곳이다. 성북동에 위치한 한적한 마당 가운데 솟아있는 하얀 건물. 버스에서 내려 성북초 정문 골목으로 꺾으면 야트막한 언덕길 끝에 미술관 정문이 보이고 내 가슴은 두근거리기 시작한다. 문을 들어서면 토종닭이나 공작새, 계절마다 달리 피는 꽃들 사이로 걷게 된다. 봄이면 이름을 알 수 없는 꽃들이, 가을에는 꽃들은 물론 아름답게 물든 단풍과 발갛게 익어가는 감들이 나를 맞아줬다. 그 길을 걷다 보화각 정문에 다다르면 현관 양쪽에 앉아있는 돌사자와 붓으로 쓴 전시제목과 보화각의 현판이 전시장에 들어서는 나의 마음을 다시 가다듬게 한다. 

전시실은 또한 그 역사가 깃든 특별한 공간이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것은 유리진열장이다. 살며시 굴곡져 보이는, 처음 만들어졌을 당시 그대로의 진열장. 이 진열장의 옛 유리를 통해 작품들을 감상하다보면 유물들이 유일무이한 존재로 내게 다가온다. 높은 안목과 강한 의지로 한국의 훌륭한 미술품을 구입해 해외 반출을 막고 1938년에 최초의 사립미술관을 세워 연구·보존해온 업적에 머리가 절로 숙여진다. 간송이 돌아가신 지금까지도 그의 정신을 계승한 연구자와 후손들이 소장품을 보존하고 공개해왔다는 것은 훌륭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간송미술관이 DDP에서 전시를 시작한 지 5년이 지났고, 이번 전시를 마지막으로 성북동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이르면 올가을부터 다시 예전처럼 전시를 한다는 소식이다. 지금부터 그 가을이 못내 기다려진다.  

<원문출처>
동아일보 = http://news.donga.com/3/all/20190212/9406307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김연수의 타깃골프] 한 샷 한 샷이 더해져 라운드를 이룬다 file

골프 묘미는 실수를 극복했을 때 짜릿한 행복...‘순간 집중’ 김연수 프로 한국체육대학교 학사 現 서경대학교 남양주 서경골프클럽 레슨프로 前 한국체육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 골프코치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원 우리들이 ...

[반성택 서경대 교수 칼럼: 디지털인문학] 이제 `SKY캐슬` 너머를 보자 file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 반성택 서경대 철학과 교수 1년 전 평창 올림픽을 기점으로 한반도 분위기는 달라져 있다. 여전히 조심스러운 판세이기는 하나, 평창 올림픽 이전으로 되돌릴 수 없는 시점인 것은 분명하다. 북핵의...

이제 창업형 대학이 대세다. file

[세계의 고등교육] 구자억 서경대학교 대학원장, 한국창업교육학회장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1990년대 초 486컴퓨터로 작업을 하던 때가 엊그제 같다. 그런데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상황까지 도달하였다. 일각에서...

서경대학교, 제69회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가져 file

2월 14일(목) 오전 11시 교내 문예관 문예홀서…학사 1,019명, 석사 99명, 박사 28명 등 총 1,146명 학위 받아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가 2월 14일(목) 오전 11시 교내 문예관 문예홀에서 제69회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학술, 스포츠, 음악, 무술, 종교, 창업 활동 등 다양한 서경대학교 동아리들 <6> 중앙 야구동아리 ‘적시타’ file

설레는 대학 생활, 무엇을 어떻게 해야 즐겁고 가치 있는 것일까? 선배들에게 물어봐도 답은 제각각…. 하지만 이구동성으로 권하는 게 하나 있다. 대학 동아리 활동! 자유와 책임을 지게 되는 20대. 대학생이 되어 자기주도적으...

서경대 등 127개 대학 교육국제화역량 인증 대학 선정 file

덕성여대 등 8개 대학은 신규 인증 성공 덕성여대 학생들이 외국인 유학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 덕성여대 제공) 서경대 등 127개 대학이 교육국제화역량 인증대학으로 선정됐다. 특히 덕성여대 등 8개 대학은 신규 인증...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 28일까지 신입생 추가모집 file

서경대학교 예술종합평생교육원에서 2월 28일까지 신입생 추가 모집을 진행한다 ⓒ서경대학교 예술종합평생교육원 서경대학교 예술종합평생교육원은 오는 28일까지 미용학전공, 모델학전공, 시각디자인학전공, 실용음악학전공의 신입생 추...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의 한국 블로그] 성북동으로 돌아올 간송을 추억하며 file

누군가 내게 존경하는 한국인이 있느냐고, 그게 누구냐고 물어본다면 서슴없이 나는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과 간송 전형필 선생, 그리고 혜곡 최순우 선생이라고 하겠다. 한국의 민주화와 천주교를 위해 애쓰신 추기경, 한국 문...

학술, 스포츠, 음악, 무술, 종교, 창업 활동 등 다양한 서경대학교 동아리들 <5> 종교분과 ‘IVF’ file

설레는 대학 생활, 무엇을 어떻게 해야 즐겁고 가치 있는 것일까? 선배들에게 물어봐도 답은 제각각…. 하지만 이구동성으로 권하는 게 하나 있다. 대학 동아리 활동! 자유와 책임을 지게 되는 20대. 대학생이 되어 자기주도적으...

학술, 스포츠, 음악, 무술, 종교, 창업 활동 등 다양한 서경대학교 동아리들 <4> 공연분과 힙합 동아리 ‘SDR’ file

설레는 대학 생활, 무엇을 어떻게 해야 즐겁고 의미 있는 것일까? 선배들에게 물어봐도 답은 제각각…. 하지만 이구동성으로 권하는 게 하나 있다. 대학 동아리 활동! 자유와 책임을 지게 되는 20대. 대학생이 되어 자기 주도적...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