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제조업의 미래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0000223167_001_20181218140239130[1].jpg

논설위원 전창배

‘4차 산업혁명’이란 용어는 2016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클라우스 슈밥 회장이 최초로 언급한 용어로 현재는 전 세계에서 보통명사처럼 쓰이는 단어가 되었다.

사실 4차 산업혁명은 현재 명확히 정립된 개념은 없지만 기존의 1차, 2차, 3차 산업혁명과 비교해본다면, 다음과 같이 대략 구분해 볼 수 있을 것이다.

18세기 후반 증기기관을 이용한 공장 생산 체계의 탄생을 1차 산업혁명, 19세기 후반 전력을 기반으로 분업화, 대량 생산이 가능해진 2차 산업혁명, 그리고 20세기 후반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로 정보화, 자동화 혁명이 일어난 3차 산업혁명, 마지막으로 현재 인공지능(AI)과 ICT 융합을 필두로 초연결, 초지능의 차세대 산업혁명으로 불리는 4차 산업혁명까지의 과정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분야를 제조업으로만 한정해서 본다면, 이에 해당하는 차세대 핵심 기술이 바로 “스마트 팩토리” (Smart Factory Technology) 기술이다.

스마트 팩토리란 공장 내 설비와 기계에 사물인터넷 센서(IoT Sensor; Internet of Things Sensor)를 설치하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분석하여 공장 내 모든 상황을 한눈에 알 수 있게 한 후, 이를 분석하여 목적된 바에 따라 스스로 제어하는 ICT 기반의 지능형 공장을 의미한다. 현재 스마트 팩토리로 앞서 나가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독일의 주방가구기업 노빌리아(nobilia)와 스포츠용품 글로벌 기업인 아디다스(Adidas)를 들 수 있다.

노빌리아는 공장 2곳에서 2,500명의 직원이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을 통해 매일 2,600세트, 연간 580,000세트의 고객 맞춤형 부엌가구를 전 세계 7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아디다스는 2013년부터 스피드 팩토리 (Speed Factory)라는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여, 현재 독일의 안스바흐 공장에서 연간 50만 켤레의 운동화를 단 10명이 생산하는 획기적인 시스템을 가동 중에 있다.

그 결과 두 기업 모두 제조 생산성과 비용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었고, 불량률은 크게 감소하는 등 전체적인 매출과 영업이익률이 크게 개선되는 효과를 얻었다.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스마트 팩토리 기술의 도입 및 연구개발, 관련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독일, 미국, 일본, 중국 등 다른 제조 경쟁국들에 비해 크게 뒤쳐져 있는 상황이다.

다행히 작년 12월 13일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9개 부처와 공동으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를 발표한 자리에서,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와 스마트 산업단지 10개를 조성하고,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 10만명을 양성한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한 것은 시의적절한 일이다. 작금을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들어섰다고는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제조업이 전체 GDP의 29.3%를 차지할 정도로 제조업이 국가 산업에 끼치는 영향력이 대단히 크다.

따라서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제조 핵심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나아가 선도국으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제조업 분야의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며, 스마트 팩토리는 제조업 혁신의 가장 필수적인 전략이 될 것이다.

고무적인 점은 우리나라가 제조업 분야에서 세계를 리딩하는 대기업들이 존재하며, 로봇 보급률 세계 1위, 스마트 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ICT 인프라의 강국이기에, 국가적 잠재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미래 글로벌 제조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려 있다는 점이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말처럼, 정부와 학계, 기업이 적극 협력하여 2019년도가 스마트 제조업(Smart Manufacturing)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되기를 기원해 본다.

<원문출처> 

KNS뉴스통신 http://www.kns.tv/news/articleView.html?idxno=51342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구병두 서경대 교수의 교육칼럼] 저출산 문제, 그대로 둘 것인가? file

서경대학교 인성교양학부 교수 (사)한국빅데이터협회 부회장 우리나라는 이 지구상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나라 가운데 하나지만 한 때는 다산(多産)국가였다. 이는 산업화가 시작되었던 1960년대만 하더라도 출산율이 6.20명이었다는...

[인터뷰] 대학 혁신 이끄는 서경대학교 대학원 구자억 원장 file

전교생 대상 핵심역량 평가 도입 허브 시스템 구축 입체적 교육 지향 대학입학 연령층의 인구가 급감하면서 국내 많은 대학들이 경영난에 직면하고 있다. 인구 감소가 가속화되면서 이러한 위기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각 대학...

[전창배 서경대 블록체인R&P센터 기업부설연구소장의 4차산업혁명 바로보기] file

제조업의 미래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논설위원 전창배 ‘4차 산업혁명’이란 용어는 2016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클라우스 슈밥 회장이 최초로 언급한 용어로 현재는 전 세계에서 보통명사처럼 쓰이는 단어가 되...

전규열 서경대 경영학부 교수 칼럼 : 일찍 퇴근하고 싶어 만든 회사가 온라인 공부방? file

[더,오래] 전규열의 나도 한다! 스타트업(9) 인터뷰 중인 이랑혁 대표의 모습. 이랑혁 대표는 누군가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도우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구루미를 창업했다. [사진 전규열] ‘누군가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도우면 좋...

서경대 예술교육센터, ‘인생나눔교실 2019’ 수도권 멘티참여기관 모집 file

서경대 예술교육센터는 2019년 인생나눔교실에 참여할 멘티기관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모집은 지난 2일부터 시작돼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사진제공=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 인생나눔교실은 2015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주최 ...

"꼰대라구요?? 저희는 그런거 몰라요" 서경대 ‘인생나눔교실2019’, 수도권 멘티참여기관 모집 file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에서는 '2019년 인생나눔교실'에 참여할 멘티기관을 지난 2일부터 오는 2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인생나눔교실'은 지난 2015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주최 하에 전국 5개권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문멘...

서경대 2019년 정시 경쟁률 10.47대 1…서울 지역 4년제 대학 중 '1위' file

실용학풍에 기반한 '작지만 강한 대학' 지향 영향 실용음악학과 보컬전공 150.20대 1, 공연예술학부 연기전공 62.47대 1, 디자인학부 생활문화디자인 전공 29.90대 1, 영화영상학과 12.30대 1, 문화콘텐츠학과 6.94대 1, 나노융합공...

서울권 대학 학보사 단체 "김일성대에 교류 요청 서신 보냈다" file

토론회 개최·공동 취재 등 제안 작년 11월 통일부서 접촉 승인 받아 서울권 소재 대학 학보사 연합 조직인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서언회)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 토론회 개최·공동 취재 등 교류를 제안...

서경대학교 공공인적자원학과, ‘공무원 배출의 산실’로 자리잡아 file

2018 공무원 시험 13명 합격…학교 및 학과 차원의 다양한 커리큘럼 제공과 각종 지원 ‘한몫’ 서경대학교 공공인적자원학과(학과장 정웅석 교수) 학생 13명이 올해 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합격 직렬도 일반행정직, 법원...

서경대학교 제1회 서경 공연 콘텐츠 활성화 프로그램 뮤지컬 ‘UNCLE TOM’s KEVIN’ file

12월 20일~22일 3일 간 대학로 서경대 공연예술센터 3층 SKON 2관서 성황리에 개최돼 연출 김민규 군(공연예술학부 13학번) 인터뷰 서경대학교 제1회 서경 공연 콘텐츠 활성화 프로그램 뮤지컬 ‘UNCLE TOM’s KEVIN’이 ...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