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구병두 교수.jpg

서경대학교 인성교양학부 교수

()한국빅데이터협회 부회장

 

우리나라는 역사상 유례가 없는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도시화로 소득증대를 가져왔지만 동시에 부의 증대와 도시화는 출산율을 낮춰 인구구조를 약화시켰다.

 

인구구조의 약화는 인구절벽을 초래했다. 인구절벽은 학령인구의 감소로 이어졌다. 이러한 학령인구 감소는 급기야 경쟁력 없는 지방대학의 존폐여부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작금이다.

 

고교 졸업생은 201661만 여명에서 201958만 여명으로 감소된 후, 2024년에는 40만 여명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대학진학률은 200883.8퍼센트로 정점을 찍은 후 201172.5퍼센트, 201570.8퍼센트로 감소되었으며 2016년에는 69.8퍼센트로 떨어졌고, 2017년에는 68.9퍼센트로 나타났다.

 

이처럼 해를 거듭할수록 대학진학률은 낮아지는 추세이다. 20193월 대학에 입학하는 2000년 출생자는 634천 명이다. 20132015년 출생자는 4344만 여명을 유지하다가 2016405천여 명, 2036년 대학에 입학할 2017년 출생자는 358천 명으로 줄어든다.

 

대학 진학률이 50퍼센트 정도로 떨어진다고 가정하면 2036년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 수는 18만 명이 채 되지 않는다. 이 수치이면 현재 대학입학정원의 1/3에 가까운 수준이다. 따라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많은 대학들의 퇴출은 불가피하다.

 

교육부는 국회교육위원회 업무보고 자료를 통하여 2018학년도 대학입학정원을 기준으로 2021학년도에는 56천여 명이 대학입학정원에 미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교육경제학자들은 실제로는 더 많은 정원이 미달되고 이에 따라 폐교 수는 더욱 늘어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학생인구의 감소로 인하여 대학정원과 고등학교 졸업생의 수급 상황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 경쟁력이 떨어진 대학들을 퇴출시키기 위해 교육부는 그동안 두 차례에 걸쳐 평가를 실시했다. ‘대학구조개혁평가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가 그것이다. 이미 폐교된 대학이 여럿 있다. 문제는 퇴출된 대학들이 수도권 대학이 아니라 대부분 비수도권에 소재해 있는 지방대학이라는 데 있다.

 

많은 국민들은 시장경제논리에 의해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지방대학이 퇴출된 것에 대해 너무나 당연하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그러나 지방대학 퇴출은 생각만큼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왜냐하면 지방대학이 소재해 있는 대부분의 중소도시의 지역발전과 재정 수입에 대학과 그 구성원들이 미친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심각한 것은 대학생과 대학관련 종사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 떠나버리면 인프라와 텅 빈 대학시설 그리고 남겨진 주택들로 인하여 도시공동화를 가져올 것이다. 결국 지방대학의 폐교는 도시기능을 마비시키게 될 것이 분명하다. 이미 우리나라보다 20여년 먼저 인구절벽을 경험한 일본의 경우, 지방도시 인구감소가 그들의 경제에 미친 악영향을 정부 당국은 철저히 분석하여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삼아야할 것이다.

 

수도권 대학이 교육의 공급을 독점하게 되면 수도권 경제력 집중현상은 더욱 강화된다. 지방대학이 몰락하면 지방경제도 동시에 몰락을 초래하여 수도권 도시와 지방도시 간의 경제적 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이다. 지방 학생들과 지역주민들은 대학진학과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수도권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며, 가득이나 비싼 수도권의 주택 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게 된다. 서민들의 생활은 더욱 궁핍하게 되며, 계층 간의 경제적 불평등은 더욱 심화되고 갈등의 골은 깊어지게 될 것이다.


지방대학은 수도권에 소재해 있는 대학들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열악한 조건에서도 그동안 노력의 결실로 많은 인적자원을 축적해왔다. 이러한 인적자원을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인재 양성과 평생학습시대에 새로운 직업을 구하려는 지역주민들의 평생교육을 돕는 길라잡이 역할은 물론 더 나은 지방 도시로 거듭나게 하는 데 활용한다면 그동안 우리 국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토균형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지방대학의 몰락은 막아야한다.


<원문 출처>

민주신문 http://www.iminju.net/news/articleView.html?idxno=3996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 학생들이 제작 및 방송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직업방송의 생방송 ‘취업이 보인다 X 청년기획단이 간다!’ 31회차 방송분 ‘조향사’ 편, 10월 8일(월)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방영 file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운영위원장 방미영 교수, 이하 ‘청문단’) 학생들이 제작 및 방송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직업방송의 생방송 ‘취업이 보인다 X 청년기획단이 간다!’ 프로그램(아나운서 ‘조서연’, PD ‘한아름’)의...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제4회 정기공연 연극 ‘쥐덫’ 공연 현장을 다녀오다 file

11월 8일~10일 사흘간 교내 북악관 8층 스튜디오서 총 3번에 걸쳐 무대에 올려져 연출 맡은 김재경 군(공연예술학부 16학번 모델연기전공) 인터뷰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 제4회 정기공연 연극 ‘쥐덫’이 지난 11...

[구병두 서경대 교수 교육칼럼] 학령인구 감소 따른 지방대학 몰락을 막아야하는 이유 file

서경대학교 인성교양학부 교수 (사)한국빅데이터협회 부회장 우리나라는 역사상 유례가 없는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도시화로 소득증대를 가져왔지만 동시에 부의 증대와 도시화는 출산율을 낮춰 인구구조를 약화시켰다. 인구구조의...

[LCB 윈터] 8강 대진 확정! 겨울 LoL 최강 대학 팀 타이틀은 누구에게? file

11일 성신여대입구역 세븐 PC방에서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하고 인벤이 주관하는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대학생 배틀(이하 LCB) 윈터' 32강/16강 경기가 진행됐다. 치열한 승부 끝에 본선 8강 대진이 정해졌다. 32강/16강 경...

세계모델 35만명 지원 2018 THE LOOK OF THE YEAR 한국모델 황진호 대상 file

MBG그룹 임동표 회장 더룩오브더이어 코리아 개최해 청소년 모델들 세계진출 등용문을 열다. 더룩오브더이어’(THE LOOK OF THE YEAR) 한국 대표 선발대회가 지난 8월 19일 서경대학교에서 예선을 거쳐, 8월 29일 그랜드 ...

[전규열 서경대 경영학부 교수 칼럼] 내 집 인테리어 맡아 줄 디자이너, 웹으로 찾는다 file

[더,오래] 전규열의 나도 한다! 스타트업(6) “작은집에 사는 사람도, 큰집에 사는 사람도 자신의 집이 가장 소중하고 누구나, 행복하게 아름답게 살 권리가 있어요. 집은 섬세하고 요소가 100가지가 넘기 때문에 어떤 디자이너를...

서경대 평생교육원 미용학과정 이인주… 만 18세로 최연소 미용장 합격 file

서경대학교 예술종합평생교육원 미용학과정 재학생 이인주 양이 만 18세의 나이로 최연소 미용장 타이틀의 영예를 얻었다. 미용장은 미용분야의 최상급 능력을 인정하는 국가기술자격 시험으로 실무 경력 7년 이상이 되어야만 지...

제2회 인천 연수 대학가요제 뜨거운 열기 속 성황리에 마쳐 file

인천시 연수구(구청장 고남석)는 최근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제2회 인천 연수 대학가요제를 많은 관객과 뜨거운 열기 속에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가요제에는 지난 9월부터 예선 및 본선을 거쳐 올라온 10개 팀이 결선무...

1992년 종합대학 승격 서경대학교 관심 폭발... 매년 5월 청야대동제 눈에 띄네 file

울시 성북구에 있는 사립 종합대학 서경대학교가 포털에서 왜 관심일까. 서경대학교는 1947년 재단법인 한국학원에서 한국대학으로 설립했다. 설립자는 한관섭이고, 교훈은 지·인·용이다. 1992년 종합대학으로 승격, 법인명을 서경대...

서경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2018학년도 졸업작품 전시회 열어 file

빅데이터 및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기술 반영한 웹사이트, 게임, 전자기기 등 60여 개 작품 선보여 11월 6일(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교내 북악관 6층서 서경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학과장 민미경)는 11월 6일(화) 오...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