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특파원 부임 차 199825일 홍콩 카이탁(啓德) 국제공항에 내렸다. 헌데 기저귀 찬 막내까지 식구 다섯 모두가 공항 청사에 갇혔다. 부친 짐이 나오지 않은 탓이다. 발을 구르며 이리저리 헤매다 카트 위에 올려 둔, 애지중지하던 가죽 재킷을 도둑 맞았다. 고개 한번 돌렸을 그 사이에 일어난 일이다. 홍콩 좀도둑이 ‘IMF 국가에서 온 피난민을 제대로 환영해준 셈이다.

 

공항에는 불안함이 습기처럼 배어 있었다. 출국장은 북새통이고, 입국장은 한산했다.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1.JPG

[출처: 바이두 바이커]

 

엑소더스(Exodus)”

 

중국 회귀(回歸-199771) 후 갓 반년을 넘긴 홍콩은 이렇게 을씨년스러웠다. 회귀 1년이 지나자 홍콩 경제는 급속도로 회복세를 보였다. 바닥을 쳤던 부동산 가격이 다시 치솟았다. 중국 지배에 대한 불안감이 사라진 덕분이다. 캐나다 이민을 위해 집을 팔았던 사람이 이민을 포기하고 다시 그 집을 사려했지만 다락같이 오른 집값 앞에 통곡하는 모습이 신문에 실리기도 했다. 홍콩은 아시아 금융 허브로서의 위엄을 되찾았다. 각종 국제회의가 홍콩에 집중되고 세계적인 투자 은행들이 홍콩 지사를 앞다퉈 확장하거나 개설했다.

 

눈길을 끈 건 중국 상하이(上海) 시의 행보였다. 개혁개방 초기의 활력을 바탕으로 중국 연안경제의 금융 중심도시로 부상한 상하이는 그 여세를 몰아 홍콩의 지위를 탐내기 시작했다.

 

살하이 시 정부 관리들과 금융기관 대표들의 홍콩 나들이가 잦아졌다. 홍콩 경제계 인사들과 함께 하는 경제 포럼이 줄을 이었다. 홍콩의 금융 노하우를 전수받아 궁극적으로는 홍콩을 대체하는 금융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한 사전 준비인 셈이다.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2.JPG

[출처: 셔터스톡]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2-18614.

 

상하이 시 정부는 중국쟈오퉁(交通)은행, 중국생명보험(人寿)집단과 각각 전략적 합작과 협의 관계를 맺는 비망록에 서명했다. 중국수출입(进出口)은행 소속 일대일로(一带一路) 금융연구원, 중국생명보험집단의 상하이 총본부도 정식 출범했다.

 

서명식과 출범식에는 잉융(应勇) 상하이 시장 겸 시당위 부서기, 후샤오롄(胡晓炼) 중국수출입은행장, 펑춘(彭纯) 중국쟈오퉁은행장, 양밍셩(杨明生) 중국생명보험집단 회장 등 최고위 인사가 모두 참석했다.

 

지금은 인민폐(人民币)의 국제적 지위에 걸 맞는 국제금융중심이 되는 최종 목표를 향해 상하이가 마지막 스퍼트를 해야 할 시점이다. 여러 기업들과 맺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는 이 마지막 돌격을 위한 최종 병기에 해당한다.”

잉융 시장의 인사말 일부이다. 상하이의 자신감과 치밀한 준비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현장에 참석했던 한 금융계 인사는 이는 사실상 뉴욕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홍콩을 넘어 이제 국제금융 중심지인 뉴욕의 위치를 넘보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다.

 

사실 이날 상하이가 국내 초대형 금융기업을 전략적 파트너로 삼은 것은 하루 아침에 결정된 일이 아니다. 그 뿌리는 길고 견고하다.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3.JPG

[출처: 이매진 차이나]


루자쭈이(陆家嘴) 상하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모를 수 모를 수 없는 곳. 상하이 푸둥(浦东) 신취(新区)의 강변 지역이다. 황푸(黄浦)강을 사이에 두고 옛 거리 와이탄(外滩)과 마주 보고 있다. 국제적 금융기관들이 빼곡이 들어서 있다.

 

"루자쭈이 논단(포럼)"

 

루자쭈이에서 2008년부터 매년 열리는 국제적인 경제 포럼이다. 상하이 정부, 중국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중국은행감독위원회, 중국보험감독위원회가 공동 주관한다. 사실상 중국 정부의 금융 사령탑이 주관자인 셈이다.

 

목적은 간단하다. 국내외 금융 전문가, 정부 관리, 학자, 금융감독기구 감독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미래 경제의 핵심 포인트를 탐색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어떻게 상하이를 국제금융 중심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인가를 연구하는 것이다. 한 마디로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들의 아이디어를 집대성해 상하이의 금융발전전략을 짜는 일이다. 논단은 매년 하나의 주제를 정해 집중 토론한다.

 

첫 회는 국제 경제 구도 속에서의 중국금융’, 2회는 글로벌 시대의 금융 발전 및 경제 성장’, 2015년은 뉴노멀(新常态) 시대의 금융 개혁과 개방확대’, 2016년은 글로벌 경제성장의 도전과 금융개혁으로 잡았다.

 

10년간에 걸친 치밀한 노하우 축적의 결과물 중 하나가 바로 2018614일 이뤄진 국내 초대형 금융사와 상하이 정부간의 전략적 파트너 결성이다. 날림으로 이뤄진 게 아니고, 치밀한 검토와 연구 끝에 나온 합작 사업이라는 얘기다.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4.JPG

[출처: 5fen.com]

 

이날 서명식에 참석한 중국 금융 전문가는 중국 정부는 상하이가 뉴욕과 런던을 대체하거나, 적어도 역할을 분점할 수 있는 날이 곧 올 것이라는 분명한 판단 아래 상하이를 어떻게 국제금융허브로서 키워나갈 것인가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귀띔했다.

 

철저한 준비와 연구, 그리고 검토를 거쳐 중국은 이제 상하이를 날개 삼아 전 세계를 무대로 하는 금융 굴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셈이다.


<원문 출처>

차이나랩 https://blog.naver.com/china_lab/2213278701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8 서경대학교 제4회 뮤지컬 경연대회, 전국서 고등학생 193명 참가, 열띤 경연 벌이며 성황리에 종료 file

8월 4일 서경대 은주 1관 스튜디오 3서 본선 대회 치러 1등 신혜연 양, 2등 이윤아 양, 3등 양윤우 군 차지, 상장과 부상 받아 예선은 7월 21일, 마스터 클래스는 7월 27~28일 진행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

교육과정·수업방식 혁신, ‘미래형 실용교육 중심대학’ 도약 file

정릉 캠퍼스와 대학로 캠퍼스 간 연계 교육, 단과대학 규모로는 세계 최초로 미용예술대학 신설, 외국 대 학과의 복수 학위제 도입, 국내 최대 370개 비교과 프로그램 운영, 4차산업혁명 맞춤형 졸업인증제 도입, 서울지역 소재 4년제...

전옥주 박사의 세상사는 이야기, 4인 미용인에게 인생을 묻는다. file

미용의 성공을 이해하기 쉽도록 구분하면, ‘사회적 성공’이란 미용의 일을 통해 좋은 평가를 받게 되고 그것이 명예로운 것을 말한다. 그래서 서경대학교 박은준 교수를 만났다.   좋은 교수는 자신만의 고유한 교육스...

[진세근 서경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 홍콩 넘은 상하이, 이제 뉴욕으로 간다 file

중앙일보 특파원 부임 차 1998년 2월5일 홍콩 카이탁(啓德) 국제공항에 내렸다. 헌데 기저귀 찬 막내까지 식구 다섯 모두가 공항 청사에 갇혔다. 부친 짐이 나오지 않은 탓이다. 발을 구르며 이리저리 헤매다 카트 위에 올려 ...

블록버스터 미국드라마 채널 'AMC', '코믹콘 2018' 참여하여 다양한 이벤트 펼쳐 file

<사진제공-SB미디어> 블록버스터 미국드라마 채널인 'AMC'가 지난 5일 성황리에 종료된 ‘2018 서울 코믹콘’에 참가하여 올레tv와 함께 세계최초로 ‘피어 더 워킹 데드'(Fear the Walking Dead)의 신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

[구병두 서경대 인성교양학부 교수의 교육칼럼] 빅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원유 file

서경대학교 인성교양학부 교수 (사)한국빅데이터협회 부회장 4차 산업혁명은 세계경제포럼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 회장이 2016년 세계경제포럼의 주제로 정한 뒤,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갈 주력 산업...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의 한국 블로그]한국×일본, 어떤 화학작용이 일어날까 file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한국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지혜를 모아 펼치는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이 화제다. 내가 근무하는 대학에는 중국, 대만, 러시아 등에서 온...

[청소년 진로 매거진 MODU] 실용학문으로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는 서경대학교 file

글로벌 실용교육 중심 대학으로 도약하는 서경대학교는 창의적이고 현장경험이 풍부한 ‘크레오스(CREOS)형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단과대학 규모로는 세계 최초로 미용예술대학을 신설했으며,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중 ...

[진세근 서경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漢字, 세상을 말하다] 弔問<조문>

조문은 죽은 자를 찾아 명복을 비는 일이다. 문상(問喪)이라고도 한다. 중국에서는 조문 대신 조언(吊唁) 혹은 조상(吊丧)이란 표현을 더 많이 쓴다. 弔는 吊의 이체(異體)다. 글자 모양은 다르지만 같은 뜻이란 얘기다.중국의 장...

[인터뷰] 김낙순 한국마사회장 "힐링 승마 등 馬 콘텐츠 늘릴 것… 렛츠런파크에 놀러오세요" file

“한국마사회가 지금의 이미지를 갖게 된 건 결국 우리 탓이 큽니다. 마사회는 ‘공기업’입니다. 국민을 위해 우리가 공헌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두가 느낄 수 있도록 변화하겠습니다.” 경기 과천시 한국마사회 본관 접견실에서...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