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교수1.jpg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교수2.jpg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한국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지혜를 모아 펼치는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이 화제다. 


내가 근무하는 대학에는 중국, 대만, 러시아 등에서 온 유학생 500여 명이 재학 중이다. 그중 일본 유학생은 미용예술학과에 3명, 교환학생이 3명으로 많지는 않다. 하지만 나는 그 교환학생들을 통해서 최근 일본 젊은이들의 한국과의 접점이나 트렌드를 배운다.

그들은 대부분 어머니와 함께 한류 드라마를 보고 자랐고, 그 후 케이팝(K-pop)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그들에게 케이팝은 유학을 결심할 만큼 존재감이 크다. 이런 그들이 최근 주목하는 것이 6월 15일부터 시작한 ‘프로듀스 48’이다.

이 프로그램은 인기를 끌었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과 일본 여성 아이돌 그룹 ‘AKB48’이 합작한 ‘글로벌 걸그룹 탄생 프로젝트’다. 참가자는 48명의 한국 연습생(중국인 포함)과 48명의 일본의 ‘AKB48’ 멤버로 모두 96명이다. 8월 마지막 날에 살아남은 열두 명이 한 멤버가 돼 그룹으로 데뷔한다. 활동 기간은 2년 6개월이고 한일 양국에서 글로벌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케이팝 그룹에서 활동하는 일본인 멤버가 늘고 있고, 일본에서도 많은 케이팝 아이돌이 데뷔해 현재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프로듀스 48’은 이전과는 다른 ‘글로벌 한일 문화 교류 기획’이라고 할 수 있다. 

얼마 전 나는 사전 공개된 ‘내꺼야’의 영상을 봤다. 발랄하고 귀여운 모습에 깜짝 놀랐다. 한국인과 일본인이 절반씩 섞여 있으나, 처음에는 누가 일본인이고 한국인인지 구별할 수 없었다. 노래가사의 전반부는 한국어로, 후반부는 일본어이기 때문에 자신의 모국어뿐 아니라 일본인은 한국어로 한국인은 일본어로 노래를 부른다. 그런데 양쪽 모두 발음이 정확해서 깜짝 놀랐다. 반복해서 들어보니 한국어의 ‘내꺼야’가 일본어의 ‘네코’(고양이를 의미)라고 들리면서 일본어인지 한국어인지 헷갈리기도 했다.

‘프로듀스 101’은 ‘I.O.I’나 ‘Wanna One’ 등 우수한 그룹을 만들기 위해 완벽한 무대와 외모를 갖춘 스타성을 요구했다. 반면 ‘AKB48’은 ‘만나러 갈 수 있는 아이돌’이란 콘셉트로 결성했다. 미완성 상태의 아이돌 후보를 데뷔시켜 콘서트나 악수회를 통해 팬의 응원 속에 성장해 나가는 것이 특징이다. 일 년에 한 번 열리는 ‘총선거’라는 인기투표가 중요하며, 그 결과로 그룹 내 서열이 결정된다. 노래나 춤 실력 이상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주변에 대한 배려, 공개적인 대화를 잘해야 한다. 완벽하기보다는 응원해주고 싶어지는 조금 부족한 캐릭터가 팬들의 사랑을 받는 경우도 많다.

이렇게 다른 콘셉트의 아이돌이 함께 무대에 선다면 어떻게 될까? 처음에는 압도적으로 한국 연습생의 실력이 뛰어났다. 하지만 연습을 진행하며 일본 아이돌 중에는 채 드러나지 않았던 실력이 꽃피거나, 한국식 메이크업으로 더욱 돋보였거나, 또한 한국어를 잘해서 인기를 얻는 경우가 나타났다. 한국 연습생도 뛰어난 실력, 또한 뛰어난 일본어, 배려심이 돋보여 팬들의 호감도가 높아졌다. 그들은 서로의 언어를 배우고 다양한 미션에 함께 도전하며 성과를 내기 위해 양국의 문화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또한 팬들도 그런 모습을 보며 각각을 응원하면서 양국의 문화를 이해해 나가고 있다.

처음에는 일본인이 한국인을 투표하고, 한국인이 일본인을 투표하는 교차투표 방식을 채택한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한국의 국민심사원만 투표할 수 있게 진행되어 일본인 학생들이 크게 실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없었던 케이팝과 제이팝(J-pop)의 본격적인 교류 기획은 젊은이들에게 아주 효과적인 학습 콘텐츠라고 생각된다. 

빨리빨리 일을 진행하는 한국과 신중한 일본, 결과를 중시하는 한국과 과정을 중시하는 일본, 이 둘을 더해서 나누면 좋겠다고 자주 생각해 왔다. 서로를 곱해 어쩌면 상상치도 못한 화학반응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이 프로그램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드라마, 그리고 그곳에서 태어날 새로운 그룹의 활약에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다.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원문 출처>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3/all/20180807/9140173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8 서경대학교 제4회 뮤지컬 경연대회, 전국서 고등학생 193명 참가, 열띤 경연 벌이며 성황리에 종료 file

8월 4일 서경대 은주 1관 스튜디오 3서 본선 대회 치러 1등 신혜연 양, 2등 이윤아 양, 3등 양윤우 군 차지, 상장과 부상 받아 예선은 7월 21일, 마스터 클래스는 7월 27~28일 진행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

교육과정·수업방식 혁신, ‘미래형 실용교육 중심대학’ 도약 file

정릉 캠퍼스와 대학로 캠퍼스 간 연계 교육, 단과대학 규모로는 세계 최초로 미용예술대학 신설, 외국 대 학과의 복수 학위제 도입, 국내 최대 370개 비교과 프로그램 운영, 4차산업혁명 맞춤형 졸업인증제 도입, 서울지역 소재 4년제...

전옥주 박사의 세상사는 이야기, 4인 미용인에게 인생을 묻는다. file

미용의 성공을 이해하기 쉽도록 구분하면, ‘사회적 성공’이란 미용의 일을 통해 좋은 평가를 받게 되고 그것이 명예로운 것을 말한다. 그래서 서경대학교 박은준 교수를 만났다.   좋은 교수는 자신만의 고유한 교육스...

[진세근 서경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 홍콩 넘은 상하이, 이제 뉴욕으로 간다 file

중앙일보 특파원 부임 차 1998년 2월5일 홍콩 카이탁(啓德) 국제공항에 내렸다. 헌데 기저귀 찬 막내까지 식구 다섯 모두가 공항 청사에 갇혔다. 부친 짐이 나오지 않은 탓이다. 발을 구르며 이리저리 헤매다 카트 위에 올려 ...

블록버스터 미국드라마 채널 'AMC', '코믹콘 2018' 참여하여 다양한 이벤트 펼쳐 file

<사진제공-SB미디어> 블록버스터 미국드라마 채널인 'AMC'가 지난 5일 성황리에 종료된 ‘2018 서울 코믹콘’에 참가하여 올레tv와 함께 세계최초로 ‘피어 더 워킹 데드'(Fear the Walking Dead)의 신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

[구병두 서경대 인성교양학부 교수의 교육칼럼] 빅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원유 file

서경대학교 인성교양학부 교수 (사)한국빅데이터협회 부회장 4차 산업혁명은 세계경제포럼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 회장이 2016년 세계경제포럼의 주제로 정한 뒤,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갈 주력 산업...

[이즈미 지하루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의 한국 블로그]한국×일본, 어떤 화학작용이 일어날까 file

 이즈미 지하루 일본 출신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 한국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지혜를 모아 펼치는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이 화제다. 내가 근무하는 대학에는 중국, 대만, 러시아 등에서 온...

[청소년 진로 매거진 MODU] 실용학문으로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는 서경대학교 file

글로벌 실용교육 중심 대학으로 도약하는 서경대학교는 창의적이고 현장경험이 풍부한 ‘크레오스(CREOS)형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단과대학 규모로는 세계 최초로 미용예술대학을 신설했으며,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중 ...

[진세근 서경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漢字, 세상을 말하다] 弔問<조문>

조문은 죽은 자를 찾아 명복을 비는 일이다. 문상(問喪)이라고도 한다. 중국에서는 조문 대신 조언(吊唁) 혹은 조상(吊丧)이란 표현을 더 많이 쓴다. 弔는 吊의 이체(異體)다. 글자 모양은 다르지만 같은 뜻이란 얘기다.중국의 장...

[인터뷰] 김낙순 한국마사회장 "힐링 승마 등 馬 콘텐츠 늘릴 것… 렛츠런파크에 놀러오세요" file

“한국마사회가 지금의 이미지를 갖게 된 건 결국 우리 탓이 큽니다. 마사회는 ‘공기업’입니다. 국민을 위해 우리가 공헌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두가 느낄 수 있도록 변화하겠습니다.” 경기 과천시 한국마사회 본관 접견실에서...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