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언어능력 부족한 유학생들, 대학 강의 못 따라가 
무분별한 유학생 유치로 국내 대학생 불만 늘어 
대학 "어학당·비학위과정 학생까지 관리 어려워" 
"정부, 건전한 시장으로 유도…대학체질 개선 도와야"

전문가들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재정난 타개를 위한 방안으로 외국인 유학생 유치가 필요하지만 무분별하게 유학생들을 데려올 경우 국내 대학 교육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한국어 의사소통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위과정 수업에 그대로 들어올 경우 국내 학생들 전공 수업마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많은 대학들이 외국인 유학생이 언어능력 부족으로 수업에 따라오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외국인 유학생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를 보면 2017년 기준 전체 외국인 유학생 12만여 명 중 7만여 명이 학위를 받기 위해 유학을 온 학생이다. 이 중 3분의 2가량인 4만3702명은 학부생이고, 3분의 1인 2만4009명은 석·박사 과정 중인 대학원생이다.

일상생활에서 전화나 부탁 등을 할 수 있는 수준인 한국어능력시험(TOPIK) 2급이면 대학·대학원 모두 입학할 수 있지만 TOPIK 4급 이상이 돼야 졸업이 가능하다. TOPIK 4급은 일반적인 업무가 가능하고 알기 쉬운 내용의 뉴스·기사를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러나 학위과정 유학생 중 TOPIK 4급 이상을 받은 학생이 한 명도 없는 대학은 전국 217개 대학 중 43곳(19.8%), 대학원은 전국 659개 대학원 중 285곳(43.2%)이나 된다.

대학들이 기초적인 한국어 능력조차 갖추지 못한 학생들까지 마구잡이로 유치해 ‘학위 장사’를 벌이고 있다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구자억 한중교육교류협회장(서경대 교수)은 “학생 모집이 어렵고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대학이 외국인 유학생으로 돌파구를 찾는 상황”이라며 “TOPIK 4급이면 석·박사과정에서 제대로 된 교육을 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유학생 중 일부는 중국에 있는 일반대학 입학이 어려운 수준의 학생”이라며 “언어도 안 되고 수업도 따라가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덧붙였다.

이순철 부산외대 교수는 “과거에는 대학마다 전공 특성에 맞춰서 외국인 유학생을 뽑았다면 이제는 대학들이 외국인 유학생이면 다 받으려 하는 경향이 심해졌다”며 “지방대를 중심으로 경쟁이 심화하면서 유학생과 대학을 연결해주는 에이전트 역시 난립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무분별한 외국인 유치 경쟁이 대학 교육의 질을 하락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분별하게 유학생을 뽑으면 수업의 질 역시 나빠질 수 있다”며 “실제 학위를 목적으로 들어온 우수한 학생이 국내 대학의 전공 수업 수준이나 영어 수업 수준을 보고 실망해 다른 나라로 가는 경우도 있었다”며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에서 외국인 유학생 진입 장벽을 높이기보다는 이들이 한국땅에서 학업을 유지하고 졸업 후 취업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주민지원센터 관계자는 “유학생 관리를 대학이나 어학당에 맡길 것이 아니라 당국이 직접 나서야 한다”며 “당국이 지자체나 기업들과 손을 잡고 유학생들에 대한 일자리를 주선해주는 등 유학생들이 불법체류자로 전락하지 않도록 예방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정부가 나서서 대학의 체질 개선을 도와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구 회장은 "교육부가 나서서 모든 대학이 천편일률적으로 유학생을 유치하는 정책이 아닌 실질적으로 대학마다 특성을 살린 모델 만들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그 뒤에 유학생 유치를 하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했다. 지금처럼 모든 대학이 한정된 수의 외국인 유학생을 경쟁하듯 유치할 경우 대학에도, 외국인 유학생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원문출처>


이데일리 

http://www.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1239846619274192&mediaCodeNo=257&OutLnkChk=Y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 예술교육센터, ‘2018 인생나눔교실’기획사업‘인생더하기’일일멘토로 방송인 이홍렬 씨 초청‘나누면 커지는 행복한 삶’주제 강연 개최 newfile

지난 4월부터 군부대, 자유학기제 중학교, 지역아동센터, 보호관찰소 등 찾아가 멘토링 실시 ‘2018 인생나눔교실’ 수도권지역 멘토스쿨 함께 열려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는 7월 24일(화) 오후 1시 호텔 뉴브에서 ...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이 청년단체 대표로 활동하게 될 ‘UN-HABITAT 청년과 도시 정책위원회' 발족식 열려 newfile

7월 19일(목)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서 ‘도시 재생’과 ‘청년 일자리 창출’ 중심으로 활동할 계획 서경대 청문단도 콘텐츠 개발과 사회공헌 등에 참여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이하 청문단, 운영위원장 방미영...

[와이드인터뷰-전북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최용석 원장(서경대 교수)]‘젊은 피’, ‘실무감각’ 기반 파격적 행보 선언, ‘차세대 먹거리’ 발굴 도전 newfile

- 20년간 차세대 영상기술 연구에 몸담은 실무파 연구박사, 행정가로 '인생 2막' 2010년초 게임 분야 혁신을 일궈낸 기업들이 판교로 하나둘 모여들었다. 잘나가는 기업들이 모여들자 중소기업들도 덩달아 일터를 옮기더니, 이내 ...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 미용학과정 19학년도 신입생 모집 newfile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서경대학교 예술종합평생교육원 미용학과정이 2019학년도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 미용학과정은 커리큘럼 내 헤어디자인과정, 메이크업과정, 피부미용과정, 네일아트과정이 포함되어 모든 뷰...

서울지역 대학들, 2학기부터 학점교류 가능 newfile

서울총장포럼, 공유대학 플랫폼 구축 완료보고회 서경대 등 23개 대학 학생들 온라인 학점교류 길 열려 제11회 포럼 당시 '공유대학' 플랫폼 구축 발표 장면 2학기부터 서경대, 서울시립대, 세종대, 중앙대, 한국외대 등 서울...

서울총장포럼 20일 한국프레스센터서 연다... 서경대 등 23개 대학 참여 file

서울총장포럼(회장 원윤희, 서울시립대 총장)은 ‘제12회 서울총장포럼’을 오는 20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12회 서울총장포럼은 공유대학 플랫폼을 통한 세계 최초의 온라인 학점교류가 시연되며, I...

서경대 봉사단, 독거노인 위한 '건강한 여름나기 무더위 프로젝트' 봉사 file

서경대 사회봉사지원단 독거노인 위한 건강한 여름나기 무더위프로젝트. 서경대 사회봉사지원단 20여명은 길음사회복지관과 함께 지난 14일 건강한 여름나기 무더위프로젝트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길음종합사회복지관 3층에서 진행된...

서경대학교, ‘제4회 전국 뮤지컬 경연대회’ 개최 file

8월 4일(토) 오전 10시, 서경대학교 은주관서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오는 8월 4일(토) 오전 10시 교내 은주관에서 ‘제4회 서경대학교 전국 뮤지컬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서경대학교 서경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 부총장)와 ...

서경대학교, 제7회 전국 고등학생 디자인 실기대회 시상식 개최 file

2018년 7월 13일(금) 오후 2시, 서경대 혜인관서 한효원(기초디자인) 대상 수상…시상식 후 7일간 입상 전시회 열어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7월 13일(금) 오후 2시 교내 혜인관에서 ‘서경대학교 제7회 전국 고등학생 디자인...

대학 유학생 학위 장사에 수업의 질 악화 우려

언어능력 부족한 유학생들, 대학 강의 못 따라가 무분별한 유학생 유치로 국내 대학생 불만 늘어 대학 "어학당·비학위과정 학생까지 관리 어려워" "정부, 건전한 시장으로 유도…대학체질 개선 도와야" 전문가들은 학령인구 감소로...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