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개벽은 개천벽지(開天闢地)의 줄임 말이다. 하늘을 열고 땅을 쪼갠다는 말이다. 새로운 천지를 연다는 의미다. 
  
개벽의 원래 의미는 여러 가지다. 
  
첫째, 천지창조다. 후한서(後漢書)에 “역신(逆臣) 동탁(董卓)이 황실을 뒤엎고 법전을 불살라 하나도 남기지 않았으니 개벽 이래 이처럼 참혹한 일이 없었다”고 기록했다. 둘째, 개간이다. 춘추외전(春秋外傳)에 “전답을 개벽하니 창고는 요족하고 백성은 풍요롭다”고 적었다. 셋째, 개창 혹은 창립이다. 청말(淸末) 철학자 캉유웨이(康有爲)는 대동서(大同書)에서 “대지가 100번의 10만 년을 지낸 뒤 비로소 짐승과 조류를 뛰어 넘어 문명 개벽의 대운을 맞았다”고 인고와 희망을 노래했다. 그 밖에도 건축, 개통의 뜻으로도 사용됐다. 
  
우리나라에선 좀더 큰 의미로 쓰였다. 동학의 후천(後天) 개벽 사상이 대표적이다. 양반 중심의 사회가 끝나고 백성들이 바라는 새로운 세상, 즉 후천이 열릴 것이라고 동학은 얘기했다. 후천에는 선천(先天) 시대에 억눌린 사람들이 참다운 자유와 평등을 얻게 될 것이라고 했다. 후천은 죽음 이후가 아니라 살아 있는 이 세상에서 이뤄낼 세상이다. 


원불교를 개창한 소태산 박중빈은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개교 법어를 내걸었다. 물질 문명만 발전하고 정신 문명이 뒤처지면 제대로 된 문명이 될 수 없으니 정신 문명을 일으켜, 정신과 물질이 하나 되는 완전한 문명을 이루자는 주장이다. 


사실 한반도만큼 정신개벽에 집중한 곳이 또 있을까? 수천 년간 외세에 시달리고 식민과 분단에 신음하면서 우리만큼 염원을 갈고 닦은 민족이 또 있을까 싶다. 
  
그 덕분인가. 4월27일 한반도에서 개벽이 일어났다. 남북 정상이 분단과 상잔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 앉았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소스라쳤고, 세계도 따라 경악했다. 큰일에는 잡음이 따르는 법이다. 들려오는 몇몇 견폐(犬吠)는 축가로 들을 일이다. 중요한 건 이제부터다. 후천 개벽은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이다. 
  
진세근 서경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 겸임교수 


<원문출처>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26162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인터뷰] 구자억 서경대 인성교약대학장 '만들어지는 인재가 아닌 스스로 성장하는 인재'의 중요성 file

한중일 3국에도 유럽의 에라스무스 프로그램 만들고 싶다 서경대학교 인성교양대학 구자억 학장은 학자이자 정책가로서 활발한 연구업적과 실행력으로 교육업계 리더십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중국 베이징사범대 출신으로 중국 유학 ...

한국헌법학회, 한국형 지방재정조정제도 학술 심포지엄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관영·심상정 의원, 한국헌법학회(회장 고문현)가 주최하고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가 후원한 ‘한국형 지방재정조정제도 모색’ 학술 심포지엄이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 : 漢字, 세상을 말하다] 開闢<개벽>

개벽은 개천벽지(開天闢地)의 줄임 말이다. 하늘을 열고 땅을 쪼갠다는 말이다. 새로운 천지를 연다는 의미다. 개벽의 원래 의미는 여러 가지다. 첫째, 천지창조다. 후한서(後漢書)에 “역신(逆臣) 동탁(董卓)이 황실을 뒤엎고 법전을...

"미래에도 사람-약사의 역할이 존재" - 최용석 서경대 교수 '시대 맞는 새로운 역할 변화’'주문 file

인공지능 등 새로운 기술이 나타나도 사람을 위해 서비스하는 약사는 없어지지 않고 새로운 역할을 가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경기지부(지부장 최광훈)는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제13회 경기약사학술대...

[반성택 서경대 교수 시론] 한반도의 봄과 대학의 봄 file

▲ 반성택 교수 봄이 한창이다. 올해는 한반도의 봄도 같이 찾아올 듯해 지난 100여 년과는 다르게 봄날을 맞고 있다. 한반도의 20세기는 공동체가 겪을 수 있는 온갖 이야기로 점철돼 있다. 거기에는 식민, 분단, 전쟁 등이...

서경대 등 서울소재 대학에서 2학기에 운영되는 ‘공유대학 플랫폼’…남은 과제 산적 file

강좌 약 10% 공유 1차 목표…30%까지 확대 논의 교육부, “성공하려면 이용 학생 확보가 관건…정부 지원할 것” 실무진, “실효성에 의문…시범운영 통해 문제점 보완해 나가야”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오는 2학기부터 서...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 학생들, 한국직업방송 ‘생방송-취업이 보인다’ 제작 및 리포터로 활동 file

'청년기획단이 간다'코너 3월부터 1년간 맡아 진행 7회차 방송분 '플로리스트' 편, 4월 30일(월)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방영돼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운영위원장 방미영 교수, 이하 ‘청문단’) 학생들이 제작 및 ...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 시진핑이 '저질과의 전쟁'을 선포한 이유 file

요즘 쓰레기가 화두다. 원인은 다양하지만 핵심은 중국이다. 중국이 쓰레기 수입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먹고 살만 해졌으니 쓰레기를 안 받는 것이겠지’라고 한가하게 생각할 일이 아니다. 단순히 ‘그런 지저분한 물건 취급 안...

서경대 등 서울 소재 23개 대학, 오는 2학기 학점교류 본격 시행 file

서울총장포럼, 세계 최초 공유대학 플랫폼 첫 공개 ▲서울총장포럼에 참석한 23개 대학 총장들과 김상곤 교육부총리를 비롯한 교육부 관계자들. 한명섭 기자 8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서울총장 포럼에서 세계최초...

서경대학교 언어문화교육원,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 공모사업 ‘2018 주요 국가 학생 및 토픽 우수자 초청 연수’ 위탁기관으로 선정돼 file

26개 국 30명의 외국 학생, 7월 10일부터 11일 간 본교서 연수교육 참여 서경대 학부 및 대학원생 대상 연수 진행 도우미 및 홈스테이 가정 모집  서경대학교 언어문화교육원(원장 안병팔 교수)이 최근 교육부 산하 국립국...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