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차성만 교수는 본교 개교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7월 서경대학교 유담관 분수대 앞에 있는 돌조각 작품을 기증했다. 3개 작품이 설치되었고 작품명은 각각 수수꽃다리 1504’, ‘설중매 1701’, ‘송엽국 1411’ 등으로 전부 꽃 이름을 땄다.


차성만 교수 작품 1.jpg

서경대 유담관 앞에 설치된 차성만 교수의 선돌 작품. 왼쪽부터 송엽국 1411, 설중매 1701, 수수꽃다리 1504


이 작품들은 대리석을 돌을 쌓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대리석 소품을 출품했던 차성만 교수의 첫 개인전 작품이 망치와 정으로 돌을 깎고 쪼는 방식이었다면, 이번 출품작은 돌을 쌓는 방식이다.


주재료는 일정한 두께로 가공되어 기성품으로 생산된 건축자재용 화강암 판석이다. 차성만 교수는 사각형 판석을 다양한 크기로 재단하고 다듬고 쌓아서 형상을 만들었다고 했다. 인체의 곡선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이 작품들은 높이가 1.6~2미터로 실제 사람의 키 높이와 비슷하다. 무엇보다 이 작품들은 보는 방향과 각도에 따라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는 점이 큰 매력이다.



차성만 교수 작품 2.jpg 


차성만 교수는 작품을 조각하는 데 몰입하면서, 온갖 모양과 색향의 꽃들보다 더욱 아름다운 인체의 가치를 추구했다. 인체의 조형미를 작품 소재인 돌 속에 투영시킨 것이다. 차성만 교수는 인체의 조형미를 최고의 아름다움으로 보았다. 작품의 이름이 전부 꽃 이름인 이유는 꽃보다 더 아름다운 인체에 중심을 두었기 때문이다. 꽃 이름을 빌어 진정한 아름다움인 인체의 미를 강조한 것이다. 또한 작품들은 "이상을 향한 웅비"를 담고 있어, 서경대학교 학생들이 원대한 이상을 품고 자신의 숭고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길 바라는 마음을 나타내기 위함이라고 했다.


차성만 교수는 이같은 작품 활동을 하면서 2016년부터 꾸준히 자신의 개인 전시회를 열었다. 올해는 719일부터 25일 까지 일주일간 인사동 코사 스페이스에서 선돌축제 2017’란 이름으로 전시회를 진행했다.

 

 차성만 교수 작품 3.jpg


차성만 교수는 고등학교 졸업 후, 철학과나 건축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 정치외교학과에 진학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건축에 대한 애정과 미련을 버리지 않았다. 인간이 만든 가장 완벽한 인공물인 건축에 대한 생각을 떨쳐 버릴 수 가 없었던 것이다. 이러한 관심과 애정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돌조각 작업에서부터 전시까지 구현되었다고 말했다.


첫 작품에서 전시회를 열기까지, 차성만 교수는 자신의 내면에 응집되어 있었던 열정을 하나하나 풀어내는 오랜 과정을 겪었다. 13년 전, 홍대 앞에서 조각전문 입시미술학원을 운영하고 있었던 조각가를 찾아가 다짜고짜 조각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먼 길을 돌아가더라도 기초부터 차근차근 배우겠다는 생각과 의지로 긴 시간을 열정과 투지, 끈기로 불 살랐고 작업실에서 끊임없는 고뇌와 창작의 시간을 보냄으로써 작품 하나하나가 탄생되고 전시회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차성만 교수는 작업을 하면서 해피 바이러스에 감염된다고 말했다. 이것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열정을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라고 했다. 비록 육체적으로는 힘들지만 돌을 직접 깎고 다듬는 과정과 이를 통해 정신적으로 만족감을 생성시키고 높여가는 작업이 자신이 추구하고 원하는 진정한 행복이자 삶의 자세라고 차성만 교수는 강조했다.


차성만 교수는 또, “자신의 돌조각 작품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방식과 형태로 구현된 차성만 교수의 인체 돌조각 시리즈는 돌새김이라는 또 다른 방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차 교수는 말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성실한 삶의 태도와 끊임없는 도전으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감동과 공감을 자아내도록 하는 작품을 만드는 예술가가 되는 게 차 교수의 소망이다. <홍보실=장겨울 학생기자>


<원문 출처>

홍익그라픽스 효범 조각전:선돌축제 20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경전철 역 주변 볼거리와 함께 떠나본 여행 file

우이신설 도시철도 개통 후에 경전철 모든 역 주변을 돌아보다 ▲ 우이신설 도시철도 우이신설 경전철이 개통한 우이동 차량기지 지난번 우이신설 도시철도 경전철이 개통해 먼저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역에서 타고 종점인 북...

서경대 사람들 인터뷰: 차성만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중어 전공) - 교내 유담관 분수대 앞 ‘선돌’ 기증 ··· “작업을 하는 순간엔 해피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 같습니다.” file

차성만 교수는 본교 개교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7월 서경대학교 유담관 분수대 앞에 있는 돌조각 작품을 기증했다. 총 3개 작품이 설치되었고 작품명은 각각 ‘수수꽃다리 1504’, ‘설중매 1701’, ‘송엽국 1411’ 등으...

제15회 전국 수리무용콩쿠르 대상에 숙명여대 소현주양, 대학 일반부 대상에 서경대 장현순 양

군포시에서 열린 ‘제15회 전국 수리무용콩쿠르’가 최근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군포시가 주최하고 (사)한국무용협회 군포지부가 주관하는 이 대회에는 230팀이 참가해 각 부문에서 열띤 경연을 벌였다. 영...

바이올리니스트 최재원 서경대 특임교수, 22일 예술의전당서 가을 감성 공연 개최 file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가을 밤, 바이올린의 선율로 잔잔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공연, 최재원 바이올린 독주회가 22일,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된다. 업타운 커머레이즈 기획 시리즈로 꾸며지는 이번 무대는 △헨델의 바이올린...

같이의 가치, 하나 되는 우리, ‘어울림’ 인문같이의 가치, 하나 되는 우리, ‘어울림’ 인문대의 다함께 어우러지는 뜻깊은 학술제대의 다함께 어우러지는 뜻깊은 학술제- 일본문화의 향연, 국제비즈니스어학부 일어전공 학술제 file

이승민 국제비즈니스어학부 일어전공 부학생회장이 일본 의상을 입고 관객을 맞이하고 있다. 서경대학교 국제비즈니스어학부 일어전공 학생들이 꾸민 일어학술제가 지난 9월 7일 목요일 오후 7시 교내 청운홀에서 열렸다. 일어전...

서경대 총학생회 대표자 전체회의 개최···대동제 진행 방향 등 다양한 현안 논의 file

서경대학교 총학생회 대표자 전체회의가 9월 6일(수) 오후 6시 혜인관 시청각 1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인문대, 사과대, 예술대, 이공대의 학생회장과 단과대학 소속 각 과 과대표가 참석했다. 총학생회에서는 신입생 오리엔...

서울시 1호 경전철 우이신설선 개통···북한산보국문역 ‘서경대역’과 병기 학교 인지도 높아지고 접근성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돼 file

지난 9월 2일 서울시 최초의 경전철인 우이신설선이 개통되었다. 우이신설선 역 가운데 ‘북한산보국문역’의 부기역명은 서경대이며, 서경대학교까지의 거리는 약 600m 정도여서 서경대의 접근성이 눈에 띄게 좋아지고 편리해졌다. ...

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기념 ‘KBS 열린 음악회’, 학생과 교직원, 성북구민 등 1만 명 운집···성황리에 끝나 file

서경대 초록운동장을 가득 메운 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성북구민들 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기념 ‘KBS 열린 음악회’가 지난 9월 1일(금) 오후 7시 30분 교내 초록운동장에서 학생과 교직원, 성북구민 등 1만 명이 운집한 ...

제10회 머니투데이대학가요제 본선 23일 마로니에공원서 개최...서경대 실용음악/보컬-신소이 진출 file

-'맘스터치&붐바타'와 함께하는 '2017 제10회 머니투데이대학가요제' 개최 종합미디어그룹 머니투데이가 주최하는 '2017 제10회 머니투데이대학가요제'의 본선대회가 상ㆍ하반기예선을 통과한 12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9월2...

서경대, 특성화고졸재직자 특별전형 학생모집 file

[푸드경제TV 이정미 기자]서경대학교 인문과학대학은 2018년도 특성화고졸재직자 특별전형 학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경대 인문과학대학 문화콘텐츠학과(동양철학전공)는 교육부가 추진하는 선취업, 후진학 활성화 정책에 따라 새로운...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