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귀하신 몸, 푸얼 차<>

 

우리가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둥(广东), 푸젠(福建) 등 각지 소매상에게 파는 가격은 한 병(-357g) 150 위안( 25000 )이다. 이들은 여기에 고수차(古樹茶-수백 년 된 차 나무에서 채취한 푸얼 차) 포장지를 씌워 1000~2000 위안씩 받는다.”

 

윈난(云南)성 푸얼(普洱)의 한 차() 가공무역상이 중국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털어놓은 말이다. 소매상들이 선호하는 고수차는 반장(班章) 혹은 빙다오(氷島).


이런 가공무역상들은 농가에서 직접 푸얼 차를 구입해 가공 포장한 뒤 각지 소매상에게 넘기는 게 일반적이다. 직접 전국적인 판매망을 갖춘 가공무역상은 거의 없다고 보면 정확하다. 영업망 유지 비용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진세근 교수 칼럼 1.JPG

[출처 : 셔터스톡]


가격을 부추기는 또 하나의 요인은 경매다. 2년 전부터 푸얼 차 생산지역을 중심으로 매년 봄 극상품(極上品) 고수차경매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3월의 경우를 보자. 1280년 됐다는 옛 차나무에서 채취했다는 반장 차가 경매에 올랐다.


주최측은 이 차나무를 차왕수(茶王樹)’라고 소개했다. 옛 차나무 가운데서도 으뜸이라는 뜻이다. 차왕수에서 생산된 반장 차 1kg 당 낙찰가는 무려 32만 위안( 5400만 원)을 기록했다.


이 기록은 올 봄에 깨졌다. 차왕수에서 생산된 반장 차 1kg의 낙찰가는 68만 위안( 11500만 원), 차황후(茶皇后)라고 소개된 옛 차나무에서 생산된 반장 차 1kg당 낙찰가는 46만 위안( 7800만 원)을 기록했다. 천정부지(天井不知)의 기세다.  


윈난 린창(临沧)시 판차오지(凡草集)무역유한공사의 리젠슈(李建修) 총경리는 “kg당 수십 만 위안 호가하는 건 확실한 거품이다. 그러나 고수차는 생산량이 부족해 일반 차()인 소수차(小樹茶)에 비해 가격이 월등하게 높은 것은 사실이다라고 전했다. 리 총경리는 고수차의 kg당 가격은 2만 위안(340만 원) 정도가 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진세근 교수 칼럼 2.JPG

[출처 : 셔터스톡]


국가 인증 고급 평차사(評茶師)로서, 세계차문화교류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루원다(文达)도 최근 중국 언론들과 만난 자리에서 올 봄 고수차에서 채취된 첫 반장(班章) 차의 kg당 가격은 평균 2만 위안 수준이라고 전하고 반장 인근 마을에서 생산된 푸얼 차 역시 매년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루 부회장은 그래도 반장 고수차를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중국 전체로 보면 차 종류는 넘쳐난다. 그러나 푸얼 차처럼 무서운 기세로 가격이 꾸준하게 폭등하는 경우는 없다. 유독 푸얼 차만 홀로 가격이 뛰는 이유는 뭘까? 루회장의 분석이다.

 

푸얼 차는 다른 차와는 다르다. 푸얼 차 특유의 말리고 숙성시키는 과정이 푸얼 차 만의 독특한 발효미를 내기 때문이다. 보관 기간이 길수록 푸얼 차는 향기와 맛, 그리고 목 넘김에서 더욱 오묘한 변화를 낸다. 이런 특징이 바로 푸얼 차의 생명선이다.”


사실 푸얼 차의 급등 현상은 2006년부터 시작됐다. 중국 경제의 활황에 고급 푸얼 차에 대한 국내외 수요가 겹치면서 푸얼 차 가격의 급등세는 최근 더욱 거세졌다이제 누가 푸얼 차 가격 급등의 배후 세력인지를 살펴볼 차례다오래 묵은 푸얼 생차(生茶), 그리고 반장 차 같은 전통 있는 지역에서 숙성된 차는 생산량은 적은데 품질은 뛰어나다희소하면 자연 비싸지기 마련이다. 이런 물건들은 돈을 주고도 사기 어려운 희귀품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루부회장은 설명했다.


진세근 교수 칼럼 3.JPG

[출처 : 셔터스톡]

 

명 차의 값을 더욱 치솟게 만드는 요인은 고급 소비층 때문이다. 리 총경리는 소수 고급 차 애호가들의 경우 차에 대한 요구가 상당히 까다롭다. 생산지, 원료 구매 과정을 꼼꼼하게 점검한다. 친환경 여부를 검사하는 건 필수다. 이들은 농약의 잔류량까지 측정하기를 요구한. 이들의 기호에 부합하도록 만들어진 차는 부르는 게 값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하나의 요인은 기업 자본의 진출이다. 적지 않은 기업 자본이 푸얼차 생산에 뛰어들었다. 이른바 푸얼 차의 공업화 생산이다. 이들은좋은 밭과 차나무를 대량 구매하고, 차 숙성 창고를 조성하는 게 일반적이다. 가뜩이나 비싼 차값이 더 비싸질 수 밖에 없다.


기업의 참여는 푸얼 차 생산 및 판매 환경을 한층 다양하게 만들었다기업들은 각기 다른 지역에서 수집된 차로 하나의 병차(餠茶)를 만든. 그리고 이를 모듬차(拼配茶)’ 혹은 백가차(百家茶)’라는 이름으로

판매한다. ‘공업식 생산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진세근 교수 칼럼 4.JPG

[출처 : 셔터스톡]


홍보 활동도 왕성하다. 차 문화 관련 서적을 출판해 푸얼 차를 마실 수 있는 골동품으로 격상시킨다. 심지어 다이어트나 양생(養生)에 좋다는 점도 역설한다. 자선 경매에도 등장해 불우이웃 돕기나 재해구호 자금으로 사용되기도 한다부작용이 없을 수 없다. 이 총경리는 과거 차상들은 순수하게 고수차위주로 장사를 했다. 그러나 이젠 고소득을 올리기 위해 소수차(小樹)를 고수차와 섞어 순수 고수차인 것처럼 판매한고 고발했다경매에도 속임수는 숨어 있다.

 

경매 행위는 잘 짜인 연극이라고 보면 된다. 서로가 밀고 당기며 가격을 끌어올린다. 장내는 후끈 달아오른다. 다른 사람이 덩달아 따라오도록 유인하는 것이다.사상 최고가 낙찰은 사실 철두철미한 사기극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다


진세근 교수 칼럼 5.JPG

[출처 : 셔터스톡] 


오랫동안 푸얼 차 경매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가 익명을 전제로 중국 언론에 털어놓은 말이다루 부회장은 푸얼 차 업계의 혼란상을 네 가지로 정리했다


첫째, 신차주구(新茶做旧). 새 차를 오래된 차로 둔갑시키는 행위다생산연도 감정 결과도 신뢰받지 못하는 형편이다.


둘째,차 원료의 열악한 품질이다. 소수차 심지어 대만산 차까지 섞어 넣는다. 일반 차를 유명 산지의 차로 둔갑시키는 행위도 포함된다.


셋째, 제다(製茶)기법의 퇴락이다. 전통의 제조법을 버리고 편법을 취한다. 불에 쬐어 말린 차인데 햇볕에 말린 차라고 속이는 식이다. 런 행위는 푸얼 차의 제조 전통을 깨드리는 행위다. 당연히 장기 보관 할 수도 없다.


진세근 교수 칼럼 6.JPG

[출처 : 셔터스톡]


넷째, 품질검사의 기준이 없다. 이름도 없는 차가 시장에 범람하지만 품질을 검사할 수 있는 공인된 기준이 없다루 부회장은 과도한 값 부풀리기와 판매 마케팅은푸얼차업계를 샛길로이끌어결국시장이기형적으로발전하는결과를낳을뿐라고 지적했다.


푸얼차가격이과도하게오르다보니고객들도차맛자체보다는가격에만 관심을 쏟게된다.이렇게되면결국소비자들의 경제적 이익을 침해하게 되고,이로인해 공급과잉현상이 나타나면 푸얼차의 가격은 폭락 할 수밖에없다. 이렇게 되면 차 원료 공급원인 농민이 고스란히 그 피해를 떠안게 된다.


결국 해결책은 시스템이다과학적인 관리 시스템 구축과 가격표준 및 품질 검사 표준이 국가차원에서 마련돼야 한다는 얘기다.소비자도 달라져야한다차를 즐기려면 일단 배워야한다.그래야 제대로 된 차를 고를 수 있고, 속지 않을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상인들을 타락의 길로 밀어넣지 않을 수 있으니까.

 

진세근

서경대문화콘텐츠학부겸임교수 


< 원문 출처 >

차이나랩 https://m.blog.naver.com/china_lab/22129526309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학교 영화영상학과 학생들이 만든 작품 4편, ‘제6회 유럽단편영화제'에 소개된다 file

‘제6회 유럽단편영화제’ 6월 21일(목)~7월 1일(일) 아리랑시네센터 등서 열려…다양한 주제로 유럽의 삶 조명 서경대 영화영상학과 학생 작품 6월 24일(일) 오후 1시 30분 아리랑시네센터 2관서 상영 예정 서경대학교 영화영상학과...

서경대학교, ‘제2회 전국 실용음악 콩쿠르’ 개최 file

예선: 6월 24일(일)까지 동영상 심사, 본선: 7월 7일(토) 서경대 본관 8층 컨벤션홀서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7월 7일(토) 오전 9시 교내 본관 8층 컨벤션홀에서 ‘제2회 전국 실용음악 콩쿠르’를 개최한다. 서경대학교가 주...

‘2018 서경대학교 개교 71주년 기념 음악회’ 개최 file

2018년 6월 20일(수)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서 서경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학부장 조원경)는 2018년 6월 20일(수) 오후 8시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콘서트홀에서 ‘2018 서경대학교 개교 71주년 기념 음악회’를 개최한다. 금...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무대폐션 전공의 통합형 공연예술 창의인재 양성 코스튬 갈라쇼 ‘HUB’, 뛰어난 루키스타 배출하며 성황리에 종료 file

지난 6월 8일(금) 오후 4시 교내 본관 8층 컨벤션홀에서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무대패션 전공 4학년 학생들의 졸업 패션쇼인 HUB가 열렸다. 의상을 중심으로 한 갈라쇼 형식의 패션쇼인 허브는 ‘마주치다’를 타이틀로 14명...

[NC인터뷰①]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박민성·민우혁, "연기의 틀을 깨는 과정" file

삼연 뉴 캐스트, 개인 연습통한 캐릭터 구축 ▲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연출 왕용범)의 앙리 역을 맡은 배우 박민성과 빅터 역을 맡은 배우 민우혁(왼쪽부터)의 인터뷰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이뤄졌다. ©윤현지 기자 ...

모델 김기범, 모델캠프 1등해 꿈 이룬 사연은? file

사진=김기범SNS [한국정책신문=최동석 기자]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19세때 클럽에서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와 모델 김기범을 목격했다는 발언이 논란이 일자 모델 김기범에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최근 한서희는 자신의 ...

이철민 서경대학교 화학생명공학과 교수, TBS의 ‘김성수의 시시각각Q’에 출연, 현 라돈사태 진단과 해결책 제시, 주목 받아

최근 매스컴을 통해 생활용품에서 라돈이 고농도로 검출되어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보도는 과거에도 있었으며 보도 내용과 형식 또한 놀라울 만큼 유사하다. 서경대학교 화학...

[진화하는 대학 사회공헌] 맞춤형·재능기부로 업그레이드 file

학생 취미·재능·전공분야 살려 … 교육부, 대학평가 지표 반영으로 측면 지원 대학과 대학생들의 봉사활동이 진화하고 있다. 과거 복지센터나 복지시설 지원, 김장 봉사, 독거노인 방문 등 자원봉사가 주를 이뤘다면 최근에는 학...

[진세근 서경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 칼럼] 귀하신 몸, 푸얼 차<하> file

귀하신 몸, 푸얼 차<하> “우리가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둥(广东), 푸젠(福建) 등 각지 소매상에게 파는 가격은 한 병(餠-357g) 당 150 위안(약 2만5000 원)이다. 이들은 여기에 고수차(古樹茶-수백 년 된 차 나무에서 채취한 푸얼 ...

서경대 등 서울 동북 4구 대학, 산학협력단장 포럼 개최 file

▲ 서울 동북4구 산학협력단장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서울과기대(총장 김종호)가 12일 대학본부 대회의실에서 ‘서울시 동북4구 대학 산학협력단장 포럼’을 개최했다. ‘서울 동북4구 대학 산학협력단장 포럼’은 서울 ...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