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최용석 서경대교수.jpg


인공지능 등 새로운 기술이 나타나도 사람을 위해 서비스하는 약사는 없어지지 않고 새로운 역할을 가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경기지부(지부장 최광훈)는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제13회 경기약사학술대회’를 열었다. 

서경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최용석 교수는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라이프 서비스'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어느 직종을 막론하고 미래 예측에 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3년 이내, 빠르게는 6개월 이내 새로운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 이 때문에 세계의 메가트렌드를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모 심듯이 요구하고 있지만 그런 상황이 아니다. 주유소도 거의 셀프로 변하고 있을 정도로 일자리 구조가 달라지고 있다. 영화관에서도 티켓은 거의 기계에서 구입하고 있거나 인터넷으로 하고 있다"면서 "10년 이내 약국에서 로봇이 서비스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도 있지만 일자리 배치가 달라질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 "약에 대한 과정을 다시 살펴봤다. 약사에 대한 미래 패러다임이 많다. 첫 번째가 저출산 고령화 문제다. 20년 안에 인구 40%가 줄고 노인비중이 급격히 높아진다.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제기했다.

최 교수는 "국가도 국민을 살리는 경쟁을 위해서는 기업과 같다. 유엔도 미래보고서로 미래를 예측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약국도 미래에는 데이터 송수신 등에 새로운 과정이 나타난다. 인공지능 등 여러 기술이 새로 나타나지만 사람을 위해서 활용된다. 이 때문에 약사의 역할이 달라질 뿐 직능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2013년 유엔 미래보고서의 분석이 아직 유효하다. 고령화, 바이오혁명과 융합, 기후변화 산업, 디지털화 완성, 교육 혁명, 미래 예측, 세계 통합, 의료보건 기술의 발전, 개인화-똑똑한 개인이 권력을 잡는 시대, 일자리 변화-1인 기업시대 등의 패러다임 전환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모는 병원에서 진단받았지만 자식이나 신뢰하는 사람으로부터 상담하거나 치료받으려 한다. 고령 환자에게는 보다 섬세하고 심리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신체 장기 3D 프린터 출력, 희귀난치성 질환 극복, 유전자 치료 등이 인간의 수명 연장과 능력을 향상 시킨다. 새로운 기후와 에너지에 관련된 산업이 활성화되고 사물인터넷이 세계적인 범위에서 활용될 것이다. 교육의 인터넷화, 미래예측 산업 부상, 국경을 초월한 경제·문화, 수명 연장 기술의 발달, 개인의 정보력 확대, 개인 능력 발전으로 전문화 등이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그는 "약국에서 약을 조제 받는 것은 약사를 믿는 것이다. 그런 직종이 단순히 없어지지 않는다. 약사는 스마트폰 같은 장비를 활용해 약국 밖에서도 관계를 계속 연장하는 시도를 해야 한다. 동네 주치약사가 돼야한다"고 당부했다. 

단순 노동자가 아닌 지식 서비스노동자인 약사는 보다 섬세한 상담과 배려를 통해 역할 변화를 이뤄야 한다는 설명이다.


<원문출처>

약사공론 http://www.kpanews.co.kr/article/show.asp?idx=193760&table=article&category=A


<관련기사>

데일리팜 http://www.dailypharm.com/News/2397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미래에도 사람-약사의 역할이 존재" - 최용석 서경대 교수 '시대 맞는 새로운 역할 변화’'주문 file

인공지능 등 새로운 기술이 나타나도 사람을 위해 서비스하는 약사는 없어지지 않고 새로운 역할을 가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경기지부(지부장 최광훈)는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제13회 경기약사학술대...

[반성택 서경대 교수 시론] 한반도의 봄과 대학의 봄 file

▲ 반성택 교수 봄이 한창이다. 올해는 한반도의 봄도 같이 찾아올 듯해 지난 100여 년과는 다르게 봄날을 맞고 있다. 한반도의 20세기는 공동체가 겪을 수 있는 온갖 이야기로 점철돼 있다. 거기에는 식민, 분단, 전쟁 등이...

서경대 등 서울소재 대학에서 2학기에 운영되는 ‘공유대학 플랫폼’…남은 과제 산적 file

강좌 약 10% 공유 1차 목표…30%까지 확대 논의 교육부, “성공하려면 이용 학생 확보가 관건…정부 지원할 것” 실무진, “실효성에 의문…시범운영 통해 문제점 보완해 나가야”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오는 2학기부터 서...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 학생들, 한국직업방송 ‘생방송-취업이 보인다’ 제작 및 리포터로 활동 file

'청년기획단이 간다'코너 3월부터 1년간 맡아 진행 7회차 방송분 '플로리스트' 편, 4월 30일(월)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방영돼 서경대학교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운영위원장 방미영 교수, 이하 ‘청문단’) 학생들이 제작 및 ...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칼럼] 시진핑이 '저질과의 전쟁'을 선포한 이유 file

요즘 쓰레기가 화두다. 원인은 다양하지만 핵심은 중국이다. 중국이 쓰레기 수입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먹고 살만 해졌으니 쓰레기를 안 받는 것이겠지’라고 한가하게 생각할 일이 아니다. 단순히 ‘그런 지저분한 물건 취급 안...

서경대 등 서울 소재 23개 대학, 오는 2학기 학점교류 본격 시행 file

서울총장포럼, 세계 최초 공유대학 플랫폼 첫 공개 ▲서울총장포럼에 참석한 23개 대학 총장들과 김상곤 교육부총리를 비롯한 교육부 관계자들. 한명섭 기자 8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서울총장 포럼에서 세계최초...

서경대학교 언어문화교육원,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 공모사업 ‘2018 주요 국가 학생 및 토픽 우수자 초청 연수’ 위탁기관으로 선정돼 file

26개 국 30명의 외국 학생, 7월 10일부터 11일 간 본교서 연수교육 참여 서경대 학부 및 대학원생 대상 연수 진행 도우미 및 홈스테이 가정 모집  서경대학교 언어문화교육원(원장 안병팔 교수)이 최근 교육부 산하 국립국...

‘서경대 사람들’ 인터뷰 : 김승준 서경대 제27대 너울 무적 이공대학 정 학생회장 file

“임기를 마치고 시간이 흘렀을 때 ‘그래도 그때 일했던 학생회장만한 사람은 없었다.’라고 학우들이 기억하는 사람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너울 무적 이공대학 정 학생회장 김승준 군 계절의 여왕인 5월을 맞아 캠퍼스...

세대간 멘토링 '인생나눔교실' 발족 file

올해 진행될 신구 세대 간 멘토링 프로그램 '2018년 인생나눔교실' 발대식이 권역별로 열렸다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8일 밝혔다. 발대식에 앞서 올해 인생나눔교실을 이끌 멘토봉사단 214명과 37명의 튜터를 대상으로 한 교육워...

[신혜원 서경대 교수 칼럼]아이를 사랑한다는 것,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는 것 file

[좌충우돌 아이와 함께 성장하기] 아이의 마음을 알아주기+ 나를 알려주기 남편을 혹은 아내를 사랑해서 결혼한 부부라면 결혼을 결심하기 전에 서로에 대해서 충분히 알아봤을 것이다. 상대방의 가치관, 신념, 취향, 성격, 취미...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