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홈페이지 가기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겨울이 시작되면 유난히 건조함을 느끼는 고객들이 늘어난다. 추운 날씨로 인해 많은 시간 난방이 틀어져 있는 곳에서 지내고, 또 차갑지만 건조한 공기로 피부 속 수분을 많이 뺏기는 등 다양한 원인으로 건조함을 느끼기 쉬운 계절이다.

다만 추운 겨울철 온몸으로 느껴지는 건조함은 피부가 예민해지려는 첫 단계다. 이런 현상을 가볍게 여긴다면 얼굴에는 △주름 △안면홍조 △모세혈관확장 △색소침착 △수분부족 등 적지 않은 피부 트러블을 일으킨다. 또 신체엔 살이 트거나 아토피 현상 등이 생기기 쉽고, 근육 수축으로 만성 피로 및 근육 뭉침 현상도 나타날 수 있다.

사실 겨울철 피부 관리에 있어서 세 가지는 꼭 유의해야 한다.

첫째, 가장 중요하고 기본이 되는  세안이다. 미세먼지와 짙은 화장을 하는 현대에는 다수 사람들이 피부표면에 남아 있는 노폐물이나 균들을 씻어내기 위해 이중세안을 하지만, 이는 오히려 피부를 손상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이중세안 시 피부 유·수분 균형이 깨지면서 트러블을 일으키거나 보다 예민해지기 때문이다.

즉, 유분이 부족하면 건조함 및 당김 증상이 나타나며, 수분 부족시 여드름이 생기는 것이다. 특히 건조한 겨울철에는 거칠지 않는 단 한 번의 세안이면 충분하다.

둘째, 에센스와 크림이다. 속이 건조해진 피부에 이 단계를 무시할 경우 악건성이나 트러블, 붉어짐 등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무작정 고가 제품보단, 본인 피부 유형에 맞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을 중요하다. 또 피부가 한 번에 많은 양을 흡수하지 못하는 만큼 소량을 여러 차례에 걸쳐 발라줘야 한다.

여기에 보다 강해지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선 '자외선 차단제'도 신경을 써야 한다.

겨울에는 두꺼운 외투나 목도리 등을 이용해 피부를 가릴 수 있다는 생각 아래 자외선 차단에 소홀해진다. 또 눈이 내리면 해가 안보이지 않아 괜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오히려 여름철보다 자외선에 노출되기 쉬운 만큼 계절이나 연령 상관없이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 줘야 한다.

마지막으로 추위에 움츠리게 되는 '몸을 피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추운 날씨로 인해 몸을 움츠리는 경우 근육들이 뭉치게 돼 다른 계절보다 쉽게 만성 피로를 느낄 수 있다.

또 체중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근육 수축으로 혈액 및 림프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얼굴엔 트러블이 생기고, 신체에도 전체적으로 붓는 현상이 나타나 잦은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

겨울철 피부 관리는 여름철과는 다른 보습 위주 관리가 중요하다. 하지만 계절이 변했다고 해서 가장 기본적인 관리 방법은 변하지 않는다. 기본 상태를 잘 관리·유지하는 것이 겨울 철 피부 관리를 잘 하는 것이다.

서경대 김가원 학생1.jpg 

서경대 미용예술과 피부전공 3학년 김가원

<원문출처>

프라임 경제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4020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서경대 사람들’ 인터뷰: 종로구의회 김복동 의장 표창장 수상한 김지은 서경대 청년문화콘텐츠기획단 소속 해피러스 홍보봉사단 대표(서경대 문화콘텐츠학부 16학번) file

“항상 밝은 기운을 전하는 자원봉사자가 되고 싶고, 그 기운을 잘 꽃 피워 삶 속에서도 주변 사람들에게 행복 에너지를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김지은 학생(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제 12회 종로구 자원봉사자의 날...

[서경대 미용예술과 3학년 김가원 양 기고] 겨울철 피부 관리 위한 습관 '셋' file

겨울이 시작되면 유난히 건조함을 느끼는 고객들이 늘어난다. 추운 날씨로 인해 많은 시간 난방이 틀어져 있는 곳에서 지내고, 또 차갑지만 건조한 공기로 피부 속 수분을 많이 뺏기는 등 다양한 원인으로 건조함을 느끼기 쉬운...

서경대 정시 경쟁률 11.22대 1…전년 비해 대폭 상승 file

서경대학교는 9일 마감한 정시모집 원서접수 결과, 총 754명 모집에 8463명이 지원해 평균 11.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도 8.19대 1에 비해 크게 올랐다. 정시모집 '가'군 일반학생 전형은 100명 모집에 277...

[장석용 서경대 교수의 시네마 크리티크] 미셸 공드리 감독의 <수면의 과학, 106min, 2006> - 꿈과 사랑의 함수관계에 걸쳐있는 영화적 상상력 file

2018년 1월 11일 재개봉 프랑스 영화감독 미셸 공드리 감독의 <수면의 과학>이 12간지를 넘어 황금개띠해에 재개봉 된다. 여성 같은 이름을 가진 영화감독은 여성 이상의 섬세한 감각과 감성으로 꿈에 관한 영화적 상상력을 발...

서경대학교 박은정·임성은 교수 등 연구진, 이혜경 서울시의원이 제안한 ‘복식 고증 통한 전통행사 재연 연구’ 보고회 가져 file

서울시는 정조대왕능행차(서울시)를 비롯해 고종·명성황후 가례재현(종로구), 관악 강감찬 축제(관악구), 한성백제문화제(송파구) 등 다양한 전통문화행사 및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복식 고증을 통한 전통문화행사 재연방안 연구’ ...

‘서경대 사람들’ 인터뷰: QS 2018년도 아시아 대학 평가 1위 난양공과대학(NTU) 박사과정에 진학한 안경찬 서경대 전자공학과 졸업생 file

“공부를 하면 할수록 이 분야에 대한 확신이 들었어요.” “한계를 매기지 않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어요.” 서경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안경찬 군은 서경대학교 대학원 전자컴퓨터 공학과 석사과정을 마치고 싱가포르 난양공과...

성봉근 서경대 교수,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 효율적 활용 방안’ 주제로 국회서 열린 정책 토론회서 ‘선(先)전시 후(後)환수‘ 해결책 제시 file

토론회 포스터 최근 국민의 문화 수준이 높아지면서, 해외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외 우리 문화재’를 즉각 환수해야 한다는 게 국민의 여론이지만, 외교적 정치적인 문제가 복잡하게 얽...

채널A “대학의 변신, 미래를 꿈꾸다”, 서경대 편 file

동아미디어그룹 종합편성TV 채널A는 2017년 12월 27일(화) 오후 12시 30분, 특별기획 ‘대학의 변신, 미래를 꿈꾸다’을 방영했다. ‘대학의 변신, 미래를 꿈꾸다’는 30분 짜리 특집 다큐멘터리로 남들이 가지 않은 길, 새로운 ...

서경대, 특성화고 재직자졸 특별전형 정시 모집 file

▲ 서경대 인문과학대학은 2018년도 특성화고 졸업재직자 특별전형 학생을 모집한다. 서경대학교 인문과학대학이 2018학년도 특성화고졸재직자 특별전형 학생을 정시모집 한다고 2일 밝혔다. 서경대 인문과학대학 문화콘텐츠학과(동양학...

"서경대학교, 2018 정시모집 이렇게 뽑는다" file

“정시로 584명 선발...일반학생전형은 수능으로만 평가” 서경대는 올해 정시모집에서 정원 내 584명을 선발한다. ‘가’군에서는 공연예술학부, 디자인학부, 실용음악학과 일반학생 97명, ‘나’군에서는 뮤지컬학과 일반학생 14명, ...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