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구자억 인성교양대학장님.jpg

구자억 인성교양대학장


한국대학이 흔들리고 있다. 학생 수 감소로 대학존립이 어려워졌다. 세간에서는 100개 이상의 대학이 문을 닫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정부도 평가를 통해 대학정원을 조정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재정문제도 대학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이웃 중국대학은 연간 예산 1조원이 넘는 대학들이 많다. 한국대학들은 꿈도 꾸기 힘든 얘기다. 재정이 부족하니 질 높은 교육을 하기 어렵다.

당연히 정부의 재정지원사업에 사활을 건다. 그런 와중에 대학교육은 끊임없이 흔들리고 있다. 대학도 그간 양적 확장에 집중해 교육이나 연구의 질 향상을 게을리 했다. 그러다보니 세계대학 순위에서 한국대학의 경쟁력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2016년 QS세계대학평가에서 종합순위 200위 내에든 국내대학은 7개에 머물렀다.

국제경영개발원(IMD)의 한국 대학경쟁력은 55위로 최하위권에 맴돈다. 당연히 국가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쳐 2012년 22위였던 국가경쟁력이 2016년에는 29위로 하락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파고는 높게 일고 있다.

교육과정 전환 필요

대학교육에 대한 변화 요구도 거세다. 어떻게 할 것인가? 대학이 경쟁력을 가질 때 국가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대학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을 재는 척도이기 때문이다.

우선 대학 자신의 변화 노력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필자의 학교를 사례로 대학혁신 노력을 돌아보고자 한다.

첫째, 미래핵심역량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완전히 바꿨다. 성공학·실패학, 상상력의 세계, 문제해결의 힘 등 미래역량 개발에 필요한 과목을 필수로 개설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인 가상현실, 무인자동차, 빅데이터 등에 대한 내용을 1학년 때부터 습득하도록 교육과정을 개편했다. 전공과목에 대한 인증제를 도입해 실용가치를 높이고 사회수요에 적합한 과목으로 변경했다. 모든 전공이 전공역량을 중심으로 재배치되고 미래사회에 적합한 과목들이 개설됨으로써 학생들이 미래직업세계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했다. 둘째, 역량개발을 위한 비교과프로그램 300여 개를 개설하고, 교양과목과 연계되도록 했다. 이같은 연계를 통해 교양에서 배운 역량이 비교과 프로그램을 통해 한층 심화되도록 했다. 셋째, 교양수업을 체험과 활동 중심으로 바꿨다. 학생들이 강의내용을 숙지한 후 그것을 활용해 직접 체험하고, 활동함으로써 수업에서 배운 지식이 개인의 역량으로 체화되도록 했다. 당연히 강의실 구조와 시설도 바꿨다. 다양한 수업이 가능하도록 강의실을 3면 활용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넷째, 매년 전교생에 대한 핵심역량검사를 통해 발달상황을 4년간 추적하도록 했다. 학생에게는 구체적으로 분석된 개인역량 발달수준을 제공하도록 했다. 대학들이 지금까지 소홀히 해온 교육성과를 체계적으로 측정하기로 한 것이다. 졸업생에 대해서도 학교에서 습득한 역량이 사회에서 효과적인지 사후관리를 하도록 했다. 이런 대학혁신의 밑바탕에는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이 담겨져 있다.

소프트 파워 역량 중요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소프트 파워 역량이 중요해진다. 소프트 파워의 핵심적인 요소는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연결하는 연결능력과 독창성을 기반으로 하는 창의력이다. 이젠 이같은 소프트 파워를 키우려는 대학의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은 여기서 주저앉을 것인가, 아니면 새로운 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앞서나갈 것인가. 그 중심에 대학이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대학은 새로운 혁신 마인드로 교육의 내용과 방법을 변화시켜야 한다.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에 대한 질문을 만들어내고, 답하는 창의적 수업이 이루어진다면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로 우뚝 설 것이다.

구자억 서경대학교 인성교양대학장 겸 서경혁신원장



<원문 출처>

내일신문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343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반성택 교수 시론] 4차 산업혁명 앞에 선 우리의 역사 file

반성택(한국대학신문 논설위원 / 서경대 철학과 교수) 작년 초여름부터였다. 곳곳에서 들리던 4차 산업혁명이 철학을 인간 역사와 함께 공부하고 있다고 여기는 나에게도 프로젝트로 밀어닥쳤다. 그러면서 자료도 보고 세미나에도 ...

서경대, 개교 70주년 기념 ‘제7회 전국 무용경연대회’ 성황리에 마쳐 file

전국 유․초․중․고등부 개인 및 단체 366명 참가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가 개교 7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주최한 ‘제7회 전국 무용경연대회’가 2017년 4월 15일(토) 오전 9시 교내 문예관 문예홀에서 열렸다. 서경대 서경...

중국 기업집단도 서경대에 손 내밀었다 file

광둥성 IT기업, 서경대에 미용예술교육 노하우 전수 요청 자오신(昭信)그룹 2인자, 김범준 부총장 방문해 직접 초청장 전달 중국 기업과 국내 민간대학이 손 잡은 첫 사례 미용대학 건립에서 미용 체인샵, 미용제품생산 등으로 ...

[구자억 인성교양대학장 기고] 대학교육 혁신의 길 file

구자억 인성교양대학장 한국대학이 흔들리고 있다. 학생 수 감소로 대학존립이 어려워졌다. 세간에서는 100개 이상의 대학이 문을 닫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정부도 평가를 통해 대학정원을 조정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재정...

‘2017 제6회 서경대학교 문화예술경영 연구특강’ 시리즈 개최 file

서경대학교 개교 70주년 기념 행사 일환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개교 70주년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4월부터 11월까지 7개월 간 모두 10 차례에 걸쳐 문화예술경영 연구특강 시리즈를 개최한다. 서경대학교가 주최하고 서경...

[진세근 교수 기고] 細節<세절> file

절(節)은 마디를 말하지만 ‘줄인다’ 혹은 ‘아낀다’는 뜻도 갖고 있다. 여기에 가늘다는 뜻의 세(細)가 더해졌으니 ‘가늘게 줄인 것, 즉 사소한 것’이란 뜻이 된다. 영어로는 디테일(detail)쯤 되겠다. 세종 때 발간한 『...

중국 교육전문가들 시선, 서경대에 꽂혔다 file

베이징 국제교육사업협의회 컨퍼런스에 서경대 미용예술학과 참가 40여 개 교육전문 에이전트 기업, 서경대 부스 찾아 질문 쏟아내 석·박사 과정, 단기 프로그램 관련 집중 질문 중국 대학과 서경대간 자매결연 주선 뜻 밝혀 중...

방재홍 회장(서경대 겸임교수), ‘고려대 글로벌비즈니스 과정'서 ‘평판관리의 의미와 방향’ 강연 file

방재홍 회장 "평판은 자본이 될 수 있다, 평판이 돈이고 자본이고 금이다" 방재홍 서울미디어그룹 회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의 ‘평판관리 의미와 방향’에 대한 강의가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는 고려대 글로벌 비즈니스 과정 원...

서경대, ㈜에이블씨엔씨(미샤)와 산학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및 미용산업의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file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4월 11일(화) 오후 4시 교내 본관 대회의실(3층)에서 ㈜에이블씨엔씨(대표 서영필, 이하 ‘미샤’라 함)와 산학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및 미용산업의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

서경대학교, 안암초등학교와 소프트웨어 영재 아카데미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file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최근 서울 안암초등학교(교장 송영미)와 소프트웨어 영재 아카데미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서경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소프트웨어 영재 교육 관련 전문지식, 경험, 역량 및 자...

Today
서경광장 > 서경 TODAY
서경대학교의
새로운 소식과 이벤트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